Back To Top

Mystery over dead birds in U.S. sparks wild speculations

Just a couple of days after the deaths of 5,000 birds in Arkansas on New Year’s Eve, about 500 birds were found dead in Louisiana on Monday.

Thousands of dead red-winged blackbirds fell from the sky in an Arkansas town on New Year’s Eve after massive trauma, tests by Arkansas veterinary officials concluded Monday.

Dead birds on a street of Lousiana, US (AP)
Dead birds on a street of Lousiana, US (AP)


“The birds suffered from acute physical trauma leading to internal hemorrhage and death. There was no sign of chronic or infectious disease,” the Arkansas Game and Fish Commission said in a statement. The birds were otherwise healthy, it said.

One theory is that birds were spooked by New Year’s fireworks and flew into buildings or other objects. Another theory was that severe weather such as lightning accounted for the load noises but this was discounted because the violent weather had already left the area.

Another strange occurrence of dead fish took place on Dec. 30, 2010, over a 20-mile stretch of the Arkansas River near a dam in Ozark, 125 miles west of Beebe on Dec. 20, 2010.

Meanwhile, a large number of dead birds were also found in Kentucky on Wednesday. The Kentucky Department of Fish and Wildlife Resources said the birds were not found to have diseases or ingested poisons.

Sweden also discovered a large number of dead birds in the city of Falkoping on Tuesday night and Wednesday morning. 

The Swedish National Veterinary Institute concluded that the birds died due to “sudden, hard external blows.” They had no signs of infection or other illnesses, and there were no external signs indicating what killed them. 

England also reported 40,000 dead crabs on beaches in England. A string of mass animal death stories causes speculations that the world is about to face apocalypse. 

With the cause of the massive deaths of birds and fish shrouded in mystery, rumors are raging rapidly online in search of possible causes.

Secret weapon test by U.S. government

Two hosts of a conspiracy theory website called Watson and Jones (prisonplanet.com) claim that the death of the birds is due to a secret weapons test conducted by the U.S. administration. They insist that the birds’ deaths can be explained by electromagnetic energy from the test.

Terrorism 

The website also floated speculation that terrorism is behind the puzzling deaths. The site’s claim is based on an excerpt from an interview of former Secretary of Defense William Cohen in 1997. Cohen said a terrorist can manipulate the climate by controlling electromagnetic waves remotely, and natural disasters such as earthquakes and volcanic eruption can also be manipulated in the same way.

Alien activities

Some conspiracy theorists discussed the possibility that aliens might have been involved in the mystery. They mentioned the sudden disappearance of cows and sheep in the past. The animals were later discovered dead with their bodies torn apart. The believers claim that aliens might be the culprits for the bizarre incidents.

Apocalypse

As with other unusual incidents, the sudden deaths of birds and fish are encouraging some religious cult members to say that the incidents are a sign of imminent Apocalypse. A group of endism believers claim that the mystery deaths of birds are the harbinger of the total destruction that will hit the world in 2012, citing the Mayan Calendar.

(Herald Online and news reports)

Related story: http://www.dailymail.co.uk/news/article-1344888/UFO-strikes-A-military-death-ray-Or-coming-Armageddon-Why-ARE-thousands-birds-falling-sky.html?ito=feeds-newsxml


(한글뉴스)

종말론이 현실로? 美서 또 죽은 새 쏟아져
 
희망과 기쁨을 안고 새해 카운트다운을 할 무렵 수천 마리의 새가 죽은 채 떨어져내려 충격을 주고 있다.
2일(현지시각)
미국은 아칸소주 비브시에서 새해 첫날인 지난 토요일 4000~5000마리의 찌르레기가 집단 폐사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현재까지 떼죽음의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으며 약 1.5㎦의 좁은 지역에 새들의 사체가 몰려있어 의문은 확산되고 있다.
이 지역
야생동물관리인인 로비 킹은 “내가 도착했을 때 새들이 하늘에서 떨어지고 있었다”며 자신이 치운 죽은 새들만 65마리나 된다고 말했다.
아칸소주 수렵위원회의 조류학자 카렌 로는 “새떼는 종종
천둥번개나 심한 비바람에 의해 집단으로 죽기도 한다”며 이번 사건에 대한 억측확산을 경계했다. 실제 지난 금요일 오전 아칸소 지역엔 태풍이 지났다고 CNN은 덧붙였다.
위원회는 날씨 외에 새해맞이 축하객이 쏘아올린
불꽃놀이가 새들에게 심한 스트레스를 줘 떼죽음에 이르게 했을 수도 있다고 추측했다.
새 무리가 하늘로부터 떨어졌다는 점에서 독극물에 의해 죽었을 가능성은 희박하다고 위원회의 한 관계자는 밝혔다. (헤럴드생생뉴스)

CNN
인근 아칸소주에서 죽은 새 수천 마리가 떨어진 지 사흘 만에 비슷한 기현상이 다시 발생하였다.
미국에서 또다시 죽은 새 수백 마리가 하늘에서 쏟아져 내리는 현상이 발생했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 등 외신이 5일 전했다.
미국 루이지애나주 푸엔트 쿠페이 패리시에서 붉은어깨찌르레기 약 500마리가 죽은 채 도로에 떨어졌다고 주 당국이 밝혔다. 당국은 사건 후 곧바로 원인 조사에 착수했다.
주 야생동물·어로국의 올리비아 왓킨스는 "미주리에 있는 연구소로 검체를 보내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검사 결과는 며칠 후 나올 예정이다.
전문가들은 아칸소주 사건과 관련 야간 시력이 나쁜 찌르레기가 섣달 그믐 행사 의 폭죽 소리와 소란에 놀라 달아나다 물체에 부딪혀 떼죽음을 당했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초기조사 결과 찌르레기는 외상을 입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특별한 질환의 증거 는 발견되지 않았다.
아칸소주 수렵어로위원회(AGFC) 소속 낸시 레드베터는 "루이지애나와 아칸소의 조류 떼죽음에 서로 연관성이 있는 것 같지는 않다"고 말했다.
조류 떼죽음 현상은 먹이부족과 폭풍, 질병, 살충제, 인공구조물과 충돌 등 다 양한 원인으로 발생하는 현상이므로 크게 염려할 필요는 없다고 전문가들은 설명했다.
한편 지난 2일 아칸소강에서 죽은 물고기 8만~10만 마리가 떠오른 사건도 찌르레기 떼죽음과 무관한 쪽으로 결론이 모아지고 있다.
죽은 물고기는 모두 같은 종으로 확인돼, 전염성 질환이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 아칸소주와 루이지애나, 켄터키에 이어 스웨덴에서도 새가 '떼죽음'을 당하는 등 새해부터 이변이 속출하자 'UFO 관련설'이 확대되고 있다.
지난 주 발생한 새의 떼죽음은 UFO가 갑자기 출현해 이에 놀란 새들이 공중에서 서로 충돌, 떨어져 죽었다는 주장이다.
새해 이브, 아칸소주에선 5,000마리가 넘는 블랙버드(일명 찌르레기)가 하늘에서 낙하, 무더기로 죽었다. 당국은 새들이 새해맞이 불꽃놀이에 충격을 받아 떼죽음에 이르게 됐다고 설명했다. 사체 부검결과 독극물은 발견되지 않았다.
이후 발생한 떼죽음은 그러나 아직까지 원인이 밝혀지지 않아 궁금증을 더해 주고 있다.
일부 과학계에서도 '미스터리'라고 규정하고 있어 UFO 관련설이 설득력을 얻고 있는 실정이다.
다음주에는 각국 정부가 UFO관련 보고서를 잇달아 발표할 것으로 보여 인터넷을 뜨겁게 달구게 될 것 같다. (유코피아.닷컴)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