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 Ji-won outshines U.S. muses at TROA event

S. Korean teens' social skills among worst in world: report

kh close

 

Published : 2011-03-28 10:41
Updated : 2011-03-28 10:41

South Korea's teenagers are among the worst in the world when it comes to getting along with others, a report showed Sunday, reflecting the country's educational emphasis on knowledge, not interaction.

South Korean teens scored an average of 0.31 out of 1.0 for social interaction skills, ranking the country 35th out of 36 nations that took part in the survey, according to the report by the Korean Educational Development Institute and the National Youth Policy Institute. The report was based on a survey of some 146,000 eighth graders, conducted in 2009 by the International Association for the Evaluation of Educational Achievement.

Each nation was assessed in the three areas of relationship promotion, social cooperation and conflict management through surveys of students' participation in local and school communities, their perceptions of community and foreigners, as well as democratic solutions to conflicts, the report said.

South Korean teens scored the lowest among the 36 nations with scores of zero in the two areas -- relationship promotion and social cooperation -- that valued highly voluntary participation in local and school communities.

Their score for conflict management, however, was second only to Denmark at 0.94, thanks to their rich knowledge of possible democratic solutions to conflicts, according to the report.    

Teenagers in Thailand had the best social skills with 0.69 points, while Indonesia (0.64), Ireland (0.60), Guatemala (0.59), Britain (0.53) and Chile (0.52) followed closely behind.   

"Social interaction skills are linked to the ability to live harmoniously with culturally or socioeconomically different counterparts, so they are very important to teenagers who are the leading players in a globalized and multicultural age," the report said.   

"(We must) pay attention to the fact that Korean children scored well only in areas with a strong emphasis on written assessments and performed very poorly in areas related to internal and external activities. There is a need for measures to change the policy on developing knowledge toward nurturing independence," it added.

(Yonhap News)

<관련 기사>

"韓 청소년 '더불어 사는' 능력 세계 꼴찌"

국가간 지수 분석 발표…"지식 위주 교육 결과"

정부ㆍ학교 신뢰도도 국제 평균 이하

한국 청소년은 다양한 이웃과 조화롭게  살아가는 '사회적 상호작용 역량'이 세계 최하위 수준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한국교육개발원과 한국청소년정책연구원은 2009년 국제교육협의회(IEA)가  세계의 중학교 2학년 학생 14만600여명을 설문한 'ICCS(국제 시민의식 교육연구)'  자료를 토대로 36개국 청소년의 사회적 상호작용 역량 지표를 최근 계산한 결과, 한국이 0.31점(1점 만점)으로 35위에 그쳤다고 27일 밝혔다.

사회역량 지표는 '관계지향성' '사회적 협력' '갈등관리' 3개 영역에서 국가별표준화 점수(그룹 내에서의 우열을 1∼0점으로 표기)를 매기고, 이 결과를 평균해 계산했다.

각 영역 점수는 지역사회ㆍ학내 단체의 참여 실적, 공동체와 외국인에 대한  견해, 분쟁의 민주적 해결 절차 등을 묻는 설문 등의 결과를 반영했다.

한국 청소년은 이번 '한국청소년 핵심역량진단조사' 연구에서 지역사회단체와 학내 자치 단체에서 자율적으로 활동한韓 실적의 비중이 높은 '관계 지향성'과  '사회적 협력' 부문의 점수가 모두 36개국 중 최하위(0점)였다.

반면, 갈등의 민주적 해결 절차와 관련한 지식을 중시한 '갈등관리' 영역에서만은 덴마크(1점)에 이어 0.94점으로 점수가 가장 높았다.

사회역량 지표가 가장 뛰어난 곳은 태국(0.69점)이었고, 인도네시아(0.64),  아일랜드(0.60), 과테말라(0.59), 영국(0.53), 칠레(0.52) 등도 상위권에 속했다.

연구진(김태준ㆍ김기헌 연구위원)은 "사회적 상호작용 역량은 문화ㆍ사회경제적으로 이질적인 상대와 조화롭게 살아가는 능력과 연관돼, 세계화ㆍ다문화 시대의 주역인 청소년들에게 중요성이 크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국 아이들이 지필 시험 성격이 강한 영역만 점수가 높고 대내외 활동과 관련된 부문의 결과가 극히 저조한 점에 주목해야 한다"며 "지식 개발에 치중하는 정책을 바꿔 자율성을 길러줄 대책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한국 청소년은 정부와 학교에 대한 신뢰도도 다른 나라에 비해 매우 낮은 수준이었다고 연구진은 전했다.

ICCS 설문에서 정부를 신뢰한다고 밝힌 한국 청소년은 전체의 20%에 불과해  38개 참여국의 평균치인 62%보다 3분의 1에 불과했다.

정부를 신뢰한다는 반응이 많았던 나라로는 인도네시아(답변율 96%),  핀란드ㆍ리히텐슈타인(각 82%), 오스트리아(77%) 등이 있었다.

한국 아이들은 학교를 믿느냐는 질문에도 45%만 '그렇다'고 답해 ICCS 평균인 75%보다 훨씬 비율이 낮았다.

반면 인도네시아(96%), 태국(91%), 이탈리아(82%) 등은 학교에 대한 청소년의 신뢰도가 높아 대조를 이뤘다.

(연합뉴스)

Photo News

티아라 효민 멋진 뒤태에 남심 흔들

섹시백 선발대회 몸매 뽐내는 참가자들

카자흐 女배구선수 초특급 미모, 전세계 ‘깜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