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to delay low-carbon car incentive plan

Indian athlete in gender dispute charged with rape

kh close

 

Published : 2012-11-15 11:26
Updated : 2012-11-15 13:28

Indian police on Monday charged an international gold medal-winning athlete with raping her former partner after medical tests showed she was actually a man.

Pinki Pramanik, who retired in 2007 after winning team gold in the 4x400m relay at the 2006 Asian Games, was charged after a report was completed by a medical board set up to determine her gender.

"Medical tests have confirmed that Pinki is not a female," B.N. Kahali, chairman of the board, told AFP. "Pinki is a male pseudo-hermaphrodite. We have submitted the medical report to the district sessions court."

Male pseudo-hermaphrodites are genetic males who develop some female physical characteristics and identities.

Prabir Roy, officer in charge of the Baguihati police station in Kolkata, said the athlete has been charged with rape and forgery.

Pramanik, 26, was arrested in June and forced to undergo a gender test following accusations from a woman who previously lived in her flat that she had been raped.

Pramanik's arrest and allegations over her gender caused a sensation in India, with rights' groups complaining her privacy had been invaded by the authorities and media in Kolkata.

The athlete, the daughter of a poor farmer in rural West Bengal, also won a silver in the 4x400m relay at the 2006 Commonwealth Games before she stopped competing the following year.

Indian athletics authorities could not be reached for comment on Monday. (AFP)


<관련 한글 기사>


'성폭행' 女육상선수의 경악스런 실체?


인도에서 동거하던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던 여자육상선수가 사실 여성이 아닌 남성이라고 판명되어 충격을 주고 있다.

인도 경찰은 12일 (현지시간) 2006년 16회 도하 아시안 게임 금메달리스트 핑키 프라마닉(26)을 성폭행 혐의로 기소했다.

프라마닉은 지난 6월 14일 동거인의 고발로 체포되었다가 보석으로 풀려난 바 있다. 당국에서는 이 사건 이후 프라마닉에게 성별 감정 검사를 받도록 조치했다.

그의 성별을 판정한 의료진은 검사 결과 프라마닉이 여성이 아니고 남성 위(僞) 양성인 (male pseudo-hermaphrodite)라는 점이 드러났다고 밝혔다. 남성 위 양성인은 여성의 신체적 특성과 정체성을 갖고 있는 유전적인 남성을 뜻한다.

프라마닉은 자신이 성폭행이 불가능하다고 주장했으며, 검사 결과에서 나온 다량의 남성 호르몬은 자신이 운동을 하면서 복용한 약물의 잔여효과라고 주장했다. 그는 자신의 성별 논란에 대해 ‘거대한 음모론’이라고 주장했다.

프라마닉의 성별 논란은 인디아에서 큰 논란을 불러일으켰으며, 많은 인권단체들이 당국과 언론에 의해 그의 사생활이 침해 당했다고 지적했다.

서 벵갈 지방의 농부 집안에서 태어난 프라마닉은 20006년 아시아게임 1600m 계주부문에서 금메달을 딴 뒤 이듬해에 은퇴했다.

(AP)

Photo News

티아라 효민 멋진 뒤태에 남심 흔들

섹시백 선발대회 몸매 뽐내는 참가자들

카자흐 女배구선수 초특급 미모, 전세계 ‘깜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