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ian Games] Korea beats China for women's volleyball, basketball gold

Runaway teen won‘t be billed for search

kh close

 

Published : 2012-11-21 15:56
Updated : 2012-11-21 15:56

The cost of a police search for a Clark, N.J., teen who faked her own kidnapping will not be billed to her family, the town’s mayor said.

Kara Alongi, 16, disappeared Sept. 30 after asking friends on her Twitter account to phone 911 because someone was in her house, leading to thousands of return messages and a temporary position as one of the most talked-about topics on the Internet. After taking a taxi to a train station and then leaving town, she was found two days later, unharmed and not kidnapped, at a Burger King on the New Jersey Turnpike and ready to go home, the Newark, N.J., Star-Ledger said.

“We‘re not going to sit there and pass the costs along. Obviously this young lady had some things going on. We’re just happy she was returned to her family and hope she makes some better choices in the future,” said Mayor Sal Bonaccorso, adding the amount, which included overtime pay for police officers, was not “exorbitant.” (UPI)

 

<관련 한글 기사>

"경찰 좀 불러줘” 트위터에 호소하더니..

지난 9월 10대 소녀가 자신이 납치됐다고 자작극을 벌여 경찰 인력까지 동원됐던 사건에 대해 해당 지역 시장이 수색 비용을 가족에게 청구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카라 알롱이(16)은 지난 9월 30일 집안에 누군가 들어왔으니 긴급전화 911에 신고해 달라고 트위터에 메시지를 남겨 수천여 건의 댓글이 달리고, 트위터상에서 가장 많이 얘기된 토픽 순위에 오르기도 했다.

그러나 알롱이는 자진해서 택시를 타고 기차역으로 가서 거주지역에서 벗어났으며, 실종된 지 이틀 만에 뉴저지의 버거킹에서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시장 살 보나코르소는 “우리는 가만히 앉아 비용을 떠넘기지는 않을 것이다. 이 소녀에게 무슨 일인가 있었던 것이 분명하다. 우리는 그녀가 가정으로 돌아간 것이 기쁘고, 앞으로 더 나은 선택을 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시장은 이 사건을 위해 경찰에게 지급돼야 초과근무 수당이 터무니 없이 많지는 않다고 덧붙였다.

Photo News

티아라 효민 멋진 뒤태에 남심 흔들

섹시백 선발대회 몸매 뽐내는 참가자들

카자흐 女배구선수 초특급 미모, 전세계 ‘깜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