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Woman dies after 42 years in coma

This photo is not directly related to the article. (123rf)
This photo is not directly related to the article. (123rf)

A Miami woman who fell into a diabetic coma in 1970 died at age 59 after 42 years of unconsciousness, her family said.

Edwarda O‘Bara died Wednesday after being cared for by her mother and sister through decades of illness, the Miami New Times reported Friday.

O’Bara was a high school student when she fell ill and regurgitated her diabetes medicine. She was rushed to the hospital, where she asked her mother never to leave her side just before she slipped into the coma, The Miami Herald said.

Her mother, Kaye O‘Bara, cared for her until her own death five years ago, and her sister, Colleen O’Bara, had cared for her in her last years.

O‘Bara’s story inspired the book “A Promise Is A Promise: An Almost Unbelievable Story of a Mother‘s Unconditional Love and What It Can Teach Us,” by Dr. Wayne Dyer.

Funeral services were scheduled for Tuesday. (UPI)


<관련 한글 기사>


혼수상태로 42년, 무슨 일?

미국 마이애미 주의 한 여자가 당뇨병으로 혼수 상태에 빠진지 무려 42년 만에 숨졌다. 1970년에 59세의 나이로 혼수상태가 되었다고 가족이 전했다.

에드워다 오바라(Edwarda O’Bara)는 42년 동안 그녀의 모친과 여자형제에 의해 보살핌을 받다가 지난 수요일 숨을 거두었다고 마이애미뉴타임즈(Miami New Times)가 금요일 보도했다.

그녀의 모친인 카예 오바라(Kaye O’Bara)는 5년 전 자신이 숨질 때까지 딸인 에드워다를 간병했다. 이후 그녀의 여자형제인 콜린(Colleen)이 에드워다를 보살폈다.

오바라의 이야기는 웨인 다이어(Wayne Dyer) 박사의 저서 "약속은 약속이다: 어머니의 무조건적인 사랑에 관한 놀라운 이야기와 그 교훈"의 모티브가 되었다. (코리아헤럴드)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