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rth Korea accuses Park of using human rights issue to topple regime

U.N. chief Ban to receive Olympic Order from IOC

kh close

 

Published : 2012-12-06 17:27
Updated : 2012-12-06 17:34

Ban Ki-moon (AP-Yonhap)
SEOUL, Dec. 6 (Yonhap) -- Ban Ki-moon, the South Korean-born U.N. secretary-general, will receive the highest medal given by the International Olympic Committee for his contribution to the Olympic Movement, IOC officials said Thursday.

The IOC  said in a statement that Ban will be awarded the Olympic Order in gold. The decision was reached at the conclusion of the IOC's final executive board meeting of 2012, it said.

The Olympic Order, which was established in 1975, is awarded for distinguished contribution to the Olympic Movement.

The Olympic Charter states that the goal of the Olympic Movement is to "contribute to building a peaceful and better world by educating youth through sport."

According to the Korean Olympic Committee (KOC), previous South Korean winners of the Olympic Order include Lee Kun-hee, a member of the IOC and chairman of Samsung Electronics; Park Seh-jik, the late head of the 1988 Seoul Olympics organizing committee; and former Presidents Kim Young-sam and Kim Dae-jung.

Ban was among the torch bearers for the 2012 London Olympics this summer, and during the opening ceremony he entered the main stadium with eight others as a bearer of the Olympic flag.

On Ban's watch as the U.N. chief, the IOC in 2009 became the first sports organization to be granted the U.N. Observer status, allowing it to participate in sessions of the U.N. General Assembly.

<관련한글기사>

반기문 유엔사무총장, IOC 올림픽훈장 금장 수상

(서울=연합뉴스) 반기문(68) 유엔 사무총장이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올림픽훈장(Olympic Order) 금장을 받는다.

IOC는 6일(한국시간) 스위스 로잔에서 이틀간 열린 집행위원회 종료 후 반 총장을 올림픽훈장 금장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올림픽훈장은 IOC가 1975년 제정한 상이다. IOC는 올림픽 발전과 올림픽 운동의 확산에 공헌한 인사를 선발해 금•은•동장을 수여한다.

   대한체육회에 따르면 한국에서는 고(故) 김택수 대한체육회장, 고 박세직 서울올림픽조직위원장,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고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 김영삼 전 대통령, 고 김대중 대통령 등이 올림픽훈장을 받았다.

   반 총장은 올해 런던올림픽 때 성화 봉송에 직접 참여하고 개막식에서는 복싱 영웅 무하마드 알리(미국) 등 8명과 함께 대회조직위원회로부터 '인류의 소망을 대표하는 사람들'로 소개받으며 올림픽기를 들고 경기장으로 입장해 전 세계인의 주목을 받았다.

   반 총장은 올해 한국인으로는 처음으로 1988년 서울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기념해 제정된 서울평화상을 받기도 했다.

   IOC는 반 총장 재임 중인 2009년에 스포츠기구로는 처음으로 유엔 옵서버 지위를 획득했다.

Photo News

티아라 효민 멋진 뒤태에 남심 흔들

섹시백 선발대회 몸매 뽐내는 참가자들

카자흐 女배구선수 초특급 미모, 전세계 ‘깜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