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oul tears down controversial Christmas tree tower at border

Dental sex harassment case turned down

kh close

 

Published : 2012-12-23 10:52
Updated : 2012-12-24 10:44

This photo is not directly related to the article. (123rf)

Iowa Supreme Court justices have declined to reinstate a sexual harassment lawsuit brought by a dental assistant fired over her sexy clothing.

Melissa Nelson worked as an assistant to dentist James Knight for about 10 years, The Des Moines Register reported.

During Nelson‘s last 18 months of employment with Knight, the dentist reportedly began to complain about his assistant’s tight clothing.

“Dr. Knight acknowledges that he once told Nelson that if she saw his pants bulging, she would know her clothing was too revealing,” court papers state.

Knight also recalled “that after Nelson allegedly made a statement regarding infrequency in her sex life, he responded to her, ‘[T]hat’s like having a Lamborghini in the garage and never driving it.‘”

About six months before her termination, Nelson and Knight began texting frequently, mostly about child-related matters, court papers state. Knight’s wife discovered the text messages in late 2009 and demanded that Nelson be fired.

In January, 2010, Knight apparently told Nelson‘s husband that “she’s a big threat to our marriage” and that Knight feared he would attempt an affair if Nelson was not fired.

The Iowa Supreme Court ruled Friday that the conduct between Knight and Nelson did not amount to sexual harassment because it was based on specific emotions and a specific relationship, not based solely on Nelson‘s gender.

“The civil rights laws seek to insure that employees are treated the same regardless of their sex or other protected status,” justices wrote in a 16-page decision. “Yet even taking Nelson’s view of the facts, Dr. Knight‘s unfair decision to terminate Nelson [while paying her a rather ungenerous one month’s severance] does not jeopardize that goal.” (UPI)



<관련 한글 기사>



‘옷이 야해서’ 해고된 女, 끝내 패소

미국 아이오와 주(州) 대법원은 근무 중 선정적인 복장을 착용했다는 이유로 해고된 한 치과보조사과 복직을 요구하며 제출한 성추행 소송을 기각했다.

현지 지역신문 디모인레지스터(Des Moines Register)의 보도에 따르면 멜리사 넬슨은 지난 10년간 치과의사 제임스 나이트의 치과보조사로 일해왔다.

그러나 나이트 박사는 지난 18개월간 넬슨의 복장이 지나치게 선정적인 것에 대해 이의를 제기해 왔다고 밝혔다.

법원에 제출된 문서에 따르면 나이트 박사는 넬슨의 하의가 지나치게 노출이 심하다고 언급한 바가 있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이 문서는 넬슨이 자신의 성생활에 대한 불만족을 이야기 하자 나이트 박사는 ‘멋진 스포츠카를 차고에 두고 타지는 않는 셈이다’고 말했다고 밝히고 있다.

넬슨의 해고 6개월 전까지 그녀와 나이트 박사는 아이에 관련된 문자메시지를 자주 주고 받았다고 법정문서는 밝혔다. 나이트 박사의 아내는 지난 2009년 이 문자메시지를 발견하고 넬슨을 해고할 것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법원은 판결문에서 “시민권법에 따르면 모든 피고용자들은 그들의 성별과 지위에 무관하게 처우 받아야 한다,”고 밝히며 “그러나 이 사건에 대한 넬슨의 시각을 고려하더라도 나이트 박사가 넬슨을 해고한 것은 이와 같은 시민권법의 목표에 위배되지 않는다”고 최종 기각판결의 이유를 설명했다. (코리아헤럴드)

Photo News

티아라 효민 멋진 뒤태에 남심 흔들

섹시백 선발대회 몸매 뽐내는 참가자들

카자흐 女배구선수 초특급 미모, 전세계 ‘깜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