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to delay low-carbon car incentive plan

New online game ArcheAge garners mixed reviews

kh close

 

Published : 2013-01-03 15:00
Updated : 2013-01-24 13:10

(XLGames)

ArcheAge, a massively multiplayer online role-playing game, officially launched its open beta service on Wednesday, generating mixed responses from Korean gamers.

ArcheAge, produced by Korean game company XLGames, made its long-awaited debut after 6 years of development in which over 40 billion won was invested.

The game is one of the most anticipated blockbuster titles in 2013, instantly drawing more than 250,000 local gamers who applied for an advance character registration service ahead of the formal release.

Korean gamers’ anticipation was reflected in overcrowded servers on the day of the game’s release.

The Korea Herald found that some gamers had to wait for several minutes or longer to login to one of 20 game servers online as of 6 p.m on Wednesday.

The open beta service is free of charge, and the game will be turned into a paid subscription service in two weeks. The majority of game players rush to sign up for a new online game during the open beta service, since it’s free for a limited period, and opt to pay for the service only when they find enough value.

ArcheAge confronts some uncertainty when it attempts to charge a fixed fee on users, largely because game players here expressed mixed opinions after playing the large-scale game on the opening day.

Some of the gamers who played the title posted their views on local online communities including DCinside and Ruliweb, revealing their disappointment with the game’s problem-laden optimization, camera control and server status. Others claimed that it’s too early to say that ArcheAge is a failure, considering that such problems are common during a beta phase.


By Yoon Sung-won, Intern Reporter
(swyoon@heraldcorp.com)



<관련 한글 기사>



아키에이지 D+2, 엇갈린 반응..

국내 게이머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아온 MMORPG 신작 아키에이지의 공개 베타테스트(OBT)가 수요일 시작돼 많은 사람들이 몰리면서 반응도 양분되고 있다.

국내 게임 개발사 XL게임즈의 데뷔작 아키에이지는 지난 6년간 400억을 쏟아 부은 개발 끝에 지난 1월 2일 오전 8시 OBT 서비스를 개시했다.

아키에이지는 지난 12월 19일부터 시작된 사전 캐릭터 생성 서비스에 무려 25만 명이 몰리면서 2013년 가장 기대되는 블록버스터임을 입증했다.

이와 같은 국내 게이머들의 큰 기대는 출시 당일 북새통을 이룬 게임 서버들로 재차 확인됐다. 수요일 저녁 6시 기준 서비스 중인 20개 서버 가운데 대부분에서 수 분에서 수십 분에 이르는 접속 대기열이 발생한 것을 코리아헤럴드가 확인했다.

한편, 첫 날 아키에이지 OBT 서비스를 체험해 본 게이머들은 양분된 반응을 보이고 있다.

디시인사이드와 루리웹 등 국내 온라인 커뮤니티 아키에이지 게시판에는 게임의 부실한 최적화, 불편한 시점 조작, 서버 폭주 등에 대한 불만을 제기하는 게이머들이 줄을 이었다.

반대로 일부 게이머들은 이러한 문제들은 베타 테스트 시기에는 대부분의 온라인 게임에서 흔히 발견되는 사소한 것이라며 더 지켜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일각에서는 공개 베타 테스트 후 정액제로 전환될 수도 있다고 예상했지만, XL게임즈측은 현재 요금제에 대해서는 공식적으로 발표한 바가 없다고 밝혔다. 



윤성원 인턴기자 / 코리아헤럴드

Photo News

티아라 효민 멋진 뒤태에 남심 흔들

섹시백 선발대회 몸매 뽐내는 참가자들

카자흐 女배구선수 초특급 미모, 전세계 ‘깜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