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 Ji-won outshines U.S. muses at TROA event

Kim Yu-na overcomes mistake to lead at S. Korean figure

kh close

 

Published : 2013-01-06 09:40
Updated : 2013-01-06 17:10

Kim Yu-na performing (AP news)
Female figure skating star Kim Yu-na overcame a sloppy performance to build a commanding lead at the South Korean national championships Saturday.

At the 2013 Korea Figure Skating Championships, Kim scored64.97 points to rank first after the short program before a sellout crowd at Mokdong Ice Rink in western Seoul. Free skating will take place Sunday.

A 12-year-old Choi Da-bin took the second place with 53.21 points, followed by Park So-youn, a promising 15-year-old, at 53.20 points.

Making her first appearance at the national championships in seven years, Kim was the last among 18 participants to take the ice, and she skated her short program to “The Kiss of the Vampire,”from the original soundtrack for the same-name film. In the early part of the routine, Kim fell to the ice while skating into her takeoff for the triple lutz-triple toe loop combination, and never even attempted the jumps.

Later in the program, Kim added a successful triple toe loop after her triple flip to compensate for the earlier miscue. She then settled down to perform flawless spins and step sequences to wrap up the program.

“I think I got freaked out after making a mistake as soon as the program started,” Kim said in an interview, adding that a big fall she made during a warming-up session prior to the game made her lose confidence.

Asked whether she would be able to earn 200 points in total, Kim said she will try to focus on completing what she has been practicing without mistakes, rather than aiming for that mark.

Kim, the 2009 world champion and the 2010 Olympic gold medalist, entered this event as the overwhelming favorite. She needs to win this title to qualify for the 2013 world championships in Canada.

After the 2011 world championships in Moscow, Kim sat out for 20 months while contemplating her future. The extended hiatus led to speculation that she might retire, but in July last year, Kim announced her return to competitive skating with an eye on the 2014 Winter Olympics in Sochi, Russia.

Kim, 22, will bid to become only the third female figure skater to successfully defend an Olympic gold medal. Sonja Henie of Norway won three consecutive gold medals in 1928, 1932 and 1936, and Katarina Witt of Germany claimed back-to-back gold medals in 1984 and 1988.

Kim returned to the ice last month at the NRW Trophy in Germany and won that relatively minor event with 201.61 points, the highest score by a female skater this season. But because she missed the entire 2011-12 season and the early portion of the ongoing 2012-13 season, Kim was forced to enter the national championships here for a chance to earn her spot at the world championships.

She last competed at the national event as a junior in 2006.

This is the 67th edition of the national figure skating championships, and the Korea Skating Union (KSU), the national governing body of figure skating, charged admission fees for the first time in the event‘s history, as Kim Yu-na’s participation drove up fans‘ interest level. According to the KSU, all 4,800 tickets were sold out within minutes of going on sale online. (Yonhap news)


<관련 한글 기사> 

김연아 선수의 화려한 비상


‘피겨 여왕’ 김연아(23•고려대)가 세계선수권 대회 출전권이 걸린 국내 종합선수권대회에서 예상대로 선두로 나섰다.

김연아는 5일 서울 목동 아이스링크에서 치러진 제67회 전국 남녀 피겨스케이팅 종합선수권대회 겸 2013 세계선수권대회 국가대표 선발전 여자 시니어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기술점수(TES) 30.96점과 예술점수(PCS) 35.01점, 감점 1을 받아 64.97 점을 기록했다.

이로써 김연아는 2위 최다빈(53.21점•강일중 1학년)을 10점차 이상으로 따돌리고 단독 선두로 나서 사실상 대회 우승을 예약했다.

‘포스트 김연아’를 노리는 박소연(강일중 3학년)은 53.20점으로 3위에 올랐다.

김연아가 국내에서 열리는 경기에 출전한 것은 2008년 12월 경기도 고양시 어울림누리링크에서 열린 국제빙상연맹(ISU) 그랑프리 파이널 이후 처음이다.

앞서 2007년 2월 전국 동계 체육대회에 나선 적이 있다. 이번 종합선수권무대 는 주니어 시절이던 2006년 이후 7년 만이다.

오랜만에 나선 국내 대회에서 완벽한 연기로 팬들의 기대에 보답해야 한다는 부담 때문이었을까.

비록 1위를 차지했지만, 김연아의 연기는 시종일관 아슬아슬했다.

여자 시니어 부문 18명의 선수 가운데 마지막 연기자로 나선 김연아는 첫 번째 과제를 수행하기도 전에 활주 도중 넘어졌다.

뜻밖의 실수를 범한 김연아는 당황한 듯 첫 과제인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기본점 10.10점)를 싱글로 처리하고 말았다.

하지만 ‘강심장’ 김연아의 진가는 이때부터 빛을 발하기 시작했다.

김연아는 두 번째 과제인 트리플 플립 점프 때 트리플 토루프 점프를 더해 수행점수(GOE) 1.40점을 더했다.

레벨 4의 플라잉 체인지 스핀으로 0.75의 GOE를 챙긴 김연아는 이어 더블 악셀 을 뛰어올랐고, 안정적인 착지에 성공하면서 기본점 3.63점에 GOE 0.92점을 더했다.

레이백 스핀과 스텝 시퀀스에서 연달아 레벨 3을 받은 김연아는 두 요소를 합 쳐 1.58점의 GOE를 받고 절정으로 향했다.

점차 격정적으로 변하는 음악에 맞춰 콤비네이션 스핀을 선보인 김연아는 레벨 4와 함께 0.58점의 GOE를 얻어내고 연기를 마무리했다.

김연아가 ‘피겨 여왕’이라는 명성에 걸맞지 않은 아쉬운 연기로 경기를 마쳤으나 객석을 가득 메운 4천여명의 관중은 우렁찬 박수갈채를 쏟아냈다.

김연아도 멋쩍은 미소를 털어버리고 활짝 웃었다.

김연아는 6일 프리스케이팅 경기에 나선다. 이번 대회 1위는 3월 캐나다 온타리 오주 런던에서 열리는 세계선수권대회 출전 자격이 주어진다.

한편, 남자 시니어 부문에서는 이준형(수리고 1학년)이 쇼트프로그램에서 60.80 점을 기록, 60.21점을 얻은 라이벌 김진서(오륜중 3학년)를 따돌리고 1위를 차지했다.

여자 주니어 싱글에서는 조경아(과천중 3학년)가 합계 123.23점(쇼트프로그램 4 1.47점, 프리스케이팅 81.76점)을 받아 우승을 차지했다.

남자 주니어 부문에서는 차준환(잠신초 5학년)이 150.74점으로 1위를 품에 안았다. (연합뉴스)

Photo News

티아라 효민 멋진 뒤태에 남심 흔들

섹시백 선발대회 몸매 뽐내는 참가자들

카자흐 女배구선수 초특급 미모, 전세계 ‘깜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