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msung denies child labour at Chinese supplier

Porn plays behind Swedish news anchor

kh close

 

Published : 2013-01-08 15:29
Updated : 2013-01-08 16:33

A Swedish news channel said precautions are being taken after a pornographic film became part of a news broadcast.

Viewers of TV4 News, a 24-hour news station, said they noticed a pornographic film playing on a TV screen behind the anchor Monday morning while he was interviewing a correspondent in Moscow about Syrian President Bashar Assad's weekend speech, The Local.se reported Monday.

TV4 news editor Andreas Haglind said the 10-minute porn problem was likely related to a computer server in the studio connected to other networks operated by C More Entertainment, which owns TV4 News as well as networks broadcasting erotic content.

"It's not like we were directly broadcasting porn," he told the Swedish-language Expressen newspaper. "Put simply, it's crap that it happened. We're going to do everything we can so that it doesn't happen again. (UPI)



<관련 한글 기사>


역대 최악의 방송사고? “뉴스에 야동이!”


스웨덴에서 생방송 TV뉴스 프로그램 도중, 포르노 장면이 카메라에 잡히는 사건이 발생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7일 (현지시간) 24시간 뉴스 채널 TV4 뉴스에서 시리아의 바샤르 아사드 대통령에 대한 기사를 내보내던 도중 앵커 뒤에 있는 컴퓨터 모니터에 포르노 영상이 떠올라 이 장면이 10분간 방송에 그대로 나갔다고 한다.

TV4뉴스 측은 방송사 내의 컴퓨터 서버가 음란 컨텐츠를 방송하는 다른 성인 방송과 연결되면서 이와 같은 사고가 일어났다고 해명했다. TV4뉴스를 소유하고 있는 씨모어 엔터테인먼트 (C More Entertainment)는 이 채널 외에 여러 성인 채널을 소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방송사 측은 현지 익스프레센 신문과의 인터뷰를 통해 “최선을 다해 이와 같은 일이 다시 일어나지 않겠다”고 다짐하면서 “우리가 포르노를 직접적으로 방송한 것은 아니지 않느냐”라고 말했다.

This image is not directly related to the article. (Yonhap News)

Photo News

티아라 효민 멋진 뒤태에 남심 흔들

섹시백 선발대회 몸매 뽐내는 참가자들

카자흐 女배구선수 초특급 미모, 전세계 ‘깜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