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k calls UPP dissolution 'historical decision'

U.K. man tried for murdering Korean woman

kh close

 

Published : 2013-01-09 14:27
Updated : 2013-01-10 08:50

A British man went on trial Tuesday on the charge of murdering his Korean girlfriend, the British media reported.

The 27-year-old man surnamed Jones allegedly killed 22-year-old Lee last April after “petty quarrels” at her apartment, Wolverhampton Crown Court was told.

According to prosecutor Gordon Aspden, the two got into a fight over house chores and drain hair, after which Jones strangled Lee to death.

The suspect reportedly said the death of the young Korean was unintentional.

“The outcome wasn’t what I expected, I didn’t expect that to happen,” Aspden quoted him as saying. He told the police that he had “completely lost track of time” while he was holding Lee’s throat.

Jones later hid her body in the apartment and fled to Bristol. There he confessed his crime to an ex-partner, who alerted the police.

Aspden said Lee, a South Korean native who was studying international relations and sociology at Aston University in Birmingham, met Jones at a Birmingham church in 2011.

The two often fought and had ended their relationship a month before the incident, Aspden said, and were trying to reconcile at Lee’s apartment the day before the murder.


From news reports

(khnews@heraldcorp.com)



<관련 한글 기사>

한국여대생, '머리카락 때문에' 살해당해

영국에서 작년에 한국인 여자친구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한 남성이 재판에서 ‘살해혐의가 없었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존스라는 성을 가진 27세 용의자는 작년 4월에 여자친구 이 모씨(22)의 아파트에서 ‘사소한 다툼’ 끝에 교살한 혐의로 8일 (현지시간) 울버햄튼 크라운 법정에서 재판을 받았다.

담당 검사 고든 아스프덴에 따르면 존스는 집안일이나 수채구멍을 막은 머리카락 등에 대해 다투다가 이 씨를 살해했다고 한다. 고든이 담당경찰에게 “이러한 결과 (이 씨의 죽음)를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라고 살인의도를 부인했다고 한다.

당시 존스는 이 씨를 살해 한 후 그녀의 시신을 이불 밑에 숨기고 브리스톨로 달아나 전 동거녀에게 이 사실을 고백했다고 한다. 그녀는 곧 경찰을 불렀다.

현지 보도에 따르면 이 씨는 대한민국 출생으로 한국에서 자라나 버밍험 애스턴 대학에 유학을 와 국제관계학과 사회학을 공부하고 있었다고 한다.

그녀는 지난 2011년, 존스를 버밍험에 있는 교회에서 만나 교제관계를 이어갔는데, 두 사람은 잦은 다툼으로 인해 작년 3월 헤어졌다고 한다.

사건 전날에 두 사람은 이 씨의 아파트에서 만나 화해를 하고자 했으나 이것이 실패로 끝나 말다툼을 하게 되었고, 결국 살인사건까지 이어졌다.

(123rf)

Photo News

티아라 효민 멋진 뒤태에 남심 흔들

섹시백 선발대회 몸매 뽐내는 참가자들

카자흐 女배구선수 초특급 미모, 전세계 ‘깜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