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pan ex-wrestler wages 'sports diplomacy' in N. Korea

Brooklyn native wins Miss America crown

kh close

 

Published : 2013-01-13 14:00
Updated : 2013-01-13 15:38

Miss New York Mallory Hagan is crowned Miss America 2013 by Miss America 2012 Laura Kaeppeler on Saturday, Jan. 12, 2013, in Las Vegas. (AP)

A 23-year-old contestant from Brooklyn, New York, has won the title of Miss America.

Mallory Hagan won the Las Vegas beauty pageant Saturday night after tap dancing to James Brown's "Get Up Off of That Thing" and answering a question about whether armed guards belong in grade schools by saying we should not fight violence with violence.

Hagan defeated Miss South Carolina Ali Rogers, who took second, and Miss Oklahoma Alicia Clifton, who finished third.

Hagan wins a $50,000 college scholarship and gets the crown for one year. Her platform was stopping child sexual abuse.

She is expected to spend her title reign on a nationwide speaking tour and raising money for the Children’s Miracle Network, the organization‘s official charity. (AP)


<관련 한글 기사>


23세 미녀, '내가 미스 아메리카!'


뉴욕 브룩클린 출신의 23세 여성이 올해의 미스 아메리카로 뽑혔다.

맬로리 헤이건이 토요일 밤 라스베가스에서 열린 미스 아메리카에서 1위를 차지했다.

2등은 사우스 캐롤라이나 대표 알리 로저스(Ali Rogers), 3등은 오클라호마 대표 알리시아 클리프튼(Alicia Clifton)이다.

헤이건은 5만 달러(5천 2백 만 원 상당)의 상금을 받고 1년 동안 미스 아메리카의 지위를 누린다. 그녀는 대회에서 아동성폭행을 막아야 한다는 메시지를 전달한 바 있다.

헤이건은 ’어린이 기적 네트워크’에서 모금 활동을 벌이고 전국을 돌며 연설 기회를 가진다. (코리아헤럴드)

Photo News

티아라 효민 멋진 뒤태에 남심 흔들

섹시백 선발대회 몸매 뽐내는 참가자들

카자흐 女배구선수 초특급 미모, 전세계 ‘깜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