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vers remove first bodies from sunken ferry

Cigarette sales drop on weaker demand

Cigarette sales drop on weaker demand

kh close

 

Published : 2013-01-21 14:53
Updated : 2013-01-21 14:56

(123rf)

Sales of cigarettes in South Korea last year fell from a year earlier due mainly to an economic slowdown and widespread anti-smoking movements, industry data showed Monday.

According to the data, Ministop Korea, the local operator of the Japan-based convenience chain store, saw its cigarette sales fall 7.6 percent on-year in 2012.

Korea Seven Co. said cigarette sales at its 7-Eleven convenience stores dropped 4.3 percent on-year in 2012, and GS25 chains, run by local retail conglomerate GS Corp., saw tobacco sales dip 2.2 percent on-year.

Nearly half of cigarettes are sold through convenience stores in South Korea.

The sales decline was led by sluggish sales of foreign cigarettes amid a slump in the local economy, according to the data.

According to Korea Seven, its sales of foreign-brand tobacco products at 7-Eleven stores last year plunged 11.3 percent on-year, while local cigarettes sales rose 2.6 percent. It also said sales of foreign products accounted for 51.4 percent of its total cigarette sales last year, down 4.2 percentage points from the previous year.

In addition, British American Tobacco Korea Co. (BAT Korea) posted a 17 percent drop in its 2012 sales in South Korea, and Philip Morris Korea Inc. (PM Korea) saw its Korean sales slide 11.2 percent last year.

Market insiders attributed the sales drop to a recent price hike in foreign brands. BAT Korea raised the price of its best-selling Dunhill by nearly 8 percent in 2011 and PM Korea joined the move last year.

They also said a strict smoking ban in public areas and anti-smoking movements at workplaces have affected cigarette sales.

“A growing number of consumers tend to quit smoking or buy cheaper cigarettes due to the economic slump and the so-called well-being trend,” said an industry official. “The tendency will likely continue in the new year.” (Yonhap News)



<관련 한글 기사>



담배 판매량 ‘뚝’ 속내 들여다보니..

한국의 담배 판매량이 경기침체와 전국적 금연운동의 영향으로 2012년 기준 1년 전보다 감소했다고 업계가 월요일 발표했다.

이번 발표에 따르면 일본 편의점 브랜드 미니스톱의 한국 지부의 경우 담배 판매량이 2012년 전년동기 대비 7.6퍼센트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그 외에도 세븐일레븐 편의점 체인에서는 4.3퍼센트, GS25 매장에서는 2.2퍼센트가 각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국내에서 판매되는 담배의 절반 가량이 편의점을 통해 판매되고 있다.

이러한 판매량 감소는 국내 경기 침체에 따른 외산 담배 판매 저조가 가장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나타났다.

편의점 세븐일레븐의 경우 전체 외산 담배 판매량은 작년 11.3퍼센트 감소해 오히려 2.6퍼센트 판매량이 성장한 국산 담배와 대조를 이뤘다.

글로벌 담배 회사 브리티시아메리칸 토바코 코리아(BAT코리아)는 한편 2012년 국내 매출이 17퍼센트 감소했다고 발표했으며, 필립 모리스 코리아(PM코리아)는 11.2퍼센트가 감소했다.

업계에서는 외산 담배들의 판매량 감소가 최근 이루어진 가격인상 단행으로 인한 것으로 분석했다. BAT코리아의 담배 브랜드 ‘던힐’과 PM코리아의 ‘말보로’는 2011년 가격이 8퍼센트나 인상됐다.

업계에서는 또 공공장소에서의 엄격한 금연 정책과 직장내 금연 운동이 담배 판매량 감소에 영향을 미쳤다고 발혔다.

한 업계 관계자는 “많은 사람들이 담배를 끊거나 저렴한 담배를 피는 쪽으로 발길을 돌리고 있는데 이는 경기 침체와 웰빙 트렌드로 인한 것으로 보인다”며 “이러한 추세는 2013년에도 계속될 전망이다”고 덧붙였다. (코리아헤럴드)

Photo News

기아차 '3세대 카니발' 실제 모습 공개

렉서스 신형 SUV 모습 드러내

사랑이 엄마, '섹시 가슴골' 노출한 과거 화보 보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