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ekender] Elderly life has silver lining

NYC settles lawsuit over subway dancing

kh close

 

Published : 2013-01-21 18:29
Updated : 2013-01-22 15:51


This image is not directly related to the article. (AP)



New York City has agreed to pay $75,000 to settle a federal lawsuit filed by a couple who were arrested for dancing on a subway platform, officials said.

The settlement puts an end to the lawsuit Caroline Stern, 55, and her boyfriend, George Hess, 54, filed last year for their July 2011 arrest, for which they spent 23 hours in custody, the New York Post reported.

On the night of their arrest, Hess and Stern were waiting at the Columbus Circle subway station, dancing, after a jazz show at Lincoln Center. Two police officers told them dancing was not allowed on subway platforms and arrested the couple after Stern could not produce a photo ID.

Stern said she and Hess were happy about the settlement, but said their arrest couple have been avoided.

"I'm kind of glad it's over," she said. "At the same time, with all the issues with the stopping and frisking people, I think the cops really have to be better trained in dealing with various situations. This was a huge waste of money and time for everybody involved."

New York City lawmakers have criticized the city's record of settling lawsuits, particularly ones dealing with the police department, with taxpayer money.

"At $75,000 a dance, the city's going to go bankrupt sooner than we thought," said city Councilman Peter Vallone Jr., D-Astoria. "Here, it looks like it was the taxpayers who got served."

The city paid out more that $185.6 million in fiscal year 2011, settling suits against the NYPD.

"Their policy is to settle regardless of the guilt and just throw taxpayer money out there," said Vallone.





<한글 기사>

지하철역에서 '춤추고' 합의금 8천만원 받아

뉴욕시가 전철역에서 춤을 추다 체포된 커플에게 합의금으로 7만 5천달러(약 8천만원)을 제공하는데 동의했다.

캐롤라인 스턴 (55)과 남자친구 조지 헤스 (54)는 지난 2011년 7월 콜롬버스 서클 지하철에서 춤을 추다 체포돼 약 23시간 동안 구금됐다.

이 커플은 체포되던 날 밤 링컨 센터에서 열린 재즈 콘서트를 관람하고 나오는 길에 공연의 여운이 남아 춤을 춘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근처를 순찰 중이던 두 명의 경찰관은 이 커플에게 다가와 지하철역에서 춤을 추는 행위가 금지되어 있다는 이유로 신분증을 제시할 것을 명령했지만 스턴이 이에 불응해 두 사람을 체포했다.

스턴은 합의에 대해 만족한다면서도 “(소송이) 마쳐진 것은 달갑지만 경찰들에게 여러 가지 상황 속 대처능력을 키울 수 있는 충분한 교육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이 사건과 관련된 모든 사람들이 돈과 시간을 낭비했다”고 말했다.

뉴욕시 의원들은 해당시가 소송에 따른 합의금 특히 경찰을 상대로 제기된 소송에서 시민의 혈루를 낭비하는 것에 대해 비판했다.

“춤 한번에 7만 5천만 달러라니…뉴욕시는 우리가 생각한 것보다 더 일찍 파산하게 될 것이다”라고 시의원 피터 밸론이 말했다.

뉴욕시는 2011년 한해 뉴욕경찰관련 소송의 합의를 위해 1억 8,560달러 (약 1,063억 원)을 지불했다.

밸론은 “경찰의 정책은 범죄사실과 상관없이 합의를 하고 합의금으로 납세자의 돈을 퍼붓는 것이다”라며 비난했다.

 

Photo News

티아라 효민 멋진 뒤태에 남심 흔들

섹시백 선발대회 몸매 뽐내는 참가자들

카자흐 女배구선수 초특급 미모, 전세계 ‘깜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