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 Korea's terms of trade snaps 4-month fall in Sept.

Navy recruiter charged in sexual assault

kh close

 

Published : 2013-02-14 10:46
Updated : 2013-02-14 17:46

(123rf)


U.S. Navy recruiter Juan Jose Pena was arrested at Joint Base San Antonio-Fort Sam Houston and charged with sexual assault, Alamo Heights, Texas, police said.

Pena, 28, was arrested Monday. When a 19-year-old woman enlistee sought his guidance, he advised her how to leave the military, got drunk with her and her cousin and sexually assaulted her, the arrest warrant affidavit states.

Pena could face additional charges, Alamo Heights police Sgt. Tom Vitacco said Tuesday.

The U.S. Navy is cooperating with police since it learned of the allegations, Navy spokesman Jeffrey G. Nichols said in an email.

"The sailor has been removed from all recruiting duties pending further investigation," Nichols said, adding the Navy would consider disciplinary action after the civilian criminal case ends.

Pena's arrest comes amid increased scrutiny of sexual misconduct in the military, focused in the past year on nearby Joint Base San Antonio-Lackland Air Force Base, where 32 instructors have been implicated in a scandal involving 62 recruits and students, the San Antonio Express-News reported Wednesday. (UPI)



<관련 한글 기사>

20대 군인, 女군 성폭행한 다음에...

미 해군의 신병 모집자가 여군을 성폭행한 혐의로 11일 (현지시간) 체포되었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텍사스 현지 경찰이 12일 밝힌 바에 따르면 후안 호세 페냐(28)은 작년 21일, 보직변경과 관련해 자신에게 상담을 하러 온 여성 사병과 그녀의 사촌과 함께 술을 마시다가 피해자의 사촌이 잠시 자리를 비운 틈을 타 피해자를 폭행했다고 한다.

피해자의 사촌이 페냐의 사무실로 돌아왔을 당시 그녀는 피해자가 구토를 하면서 습격당하는 장면을 목격하고 자동차를 몰고 도움을 청하러 갔다.

그러나 그녀는 얼마 못 가 사고를 일으켰고 음주운전 혐의로 곧바로 경찰에 입건되었는데, 이 틈을 타 페냐는 피해자를 차로 자택에 바래다주었다고 한다.

경찰 진술서에 따르면 페냐는 동료를 불러 술병과 피해자의 속옷을 감추는 등 증거인멸을 시도했다고 한다.

해군 측의 대변인 제프리 니콜스는 페냐가 신병 모집업무에서 제외되었으며 이 사건에 대해 페냐를 징계위원회에 회부할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Photo News

티아라 효민 멋진 뒤태에 남심 흔들

섹시백 선발대회 몸매 뽐내는 참가자들

카자흐 女배구선수 초특급 미모, 전세계 ‘깜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