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TIONAL

Stress from violence can be passed to offspring: study

By Korea Herald
  • Published : Feb 14, 2013 - 18:14
  • Updated : Feb 15, 2013 - 10:31

Stress experienced by pregnant women in violent situations can be passed down generations and negatively affect their grandchildren’s health, a recent study suggested.

According to a report presented at Asia-Pacific Economic and Business History Conference on Thursday, babies born from mothers who spent their prenatal life in the May 18 democratic movement in 1980 were lighter and more likely to be born prematurely than others.

The report stated babies’ inherited stress had no link to their parent’s economic background.

Notably, pregnant women under stress in their second trimester passed down the most negative influences to their grandchildren. Male children were more vulnerable to such influences than female children, the journal stated.

“The study provides rare evidence of how stress caused from violent situations, such as the May 18 uprising, negatively influences not only the pregnant women but also their grandchildren,” said Lee Chul-hee, the lead author of the journal and a professor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By Park Sui, Intern reporter
(suipark@heraldcorp.com)

<관련 한글 기사>

“5•18의 스트레스, 손자세대까지 간다”

1980년 5•18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임신부가 겪은 스트레스가 자녀 세대를 거쳐 손자 세대의 건강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내용의 연구논문이 나왔다.

이철희 서울대 경제학부 교수는 14일 서울대 호암관에서 개막한 ‘아시아•태평양 경제사 학술대회’에서 연구논문 ‘1980년 광주항쟁으로 인한 태아기 스트레스가 후속세대의 건강에 미친 효과’를 발표한다.

이 논문에서 이 교수는 1980년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광주에서 태아기를 보낸 여성들의 출산 기록을 바탕으로 임신부들이 겪은 스트레스가 자녀 세대를 거쳐 손자 세대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분석했다.

분석 결과 광주민주화운동 시기에 광주에서 태아기를 보낸 여성들에게서 태어난 신생아들이 그렇지 않은 신생아들에 비해 임신 기간이 짧고, 출생 당시 체중이 가벼웠으며 저체중(2.5kg 미만) 출산과 조산(37주 미만 출산)의 확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임신 중기에 태아가 스트레스에 노출된 경우 이 태아가 성장해 낳은 자녀의 출생 결과에 가장 부정적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분석됐다.

또 태아기 스트레스 경험이 자녀의 출생 결과에 미치는 부정적인 영향은 딸보다 아들에게서 더 뚜렷하게 나타났다.

이 교수는 “부모의 교육 수준과 직업을 통제해도 부모의 태아기 광주항쟁 경험이 자녀의 출생 결과에 미치는 효과는 달라지지 않았다”면서 이는 스트레스의 세대간 전이가 사회경제적인 요인으로 인해 이뤄지는 것이 아니라는 점을 시사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번 연구결과는 “1980년 광주민주화운동과 같이 극단적으로 폭력적인 상황에서 임신부들이 겪게 된 스트레스가 두 번째 세대(손자와 손녀)의 건강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것을 보여주는 매우 드문 증거를 제공해 주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또 “광주항쟁으로 인해 신체적인 외상을 입지 않은 시민의 상당수도 이 폭력적인 사건의 피해자라는 사실을 보여준다”고 분석했다. (연합뉴스)

A scene from a movie "Splendid Vacation," which depicts the Gwangju upris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