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rls' Generation unit tops iTunes albums charts in nine Asian regions

Pippa Middleton takes supermarket job

kh close

 

Published : 2013-02-26 15:11
Updated : 2013-02-27 14:35

 
(AP)
Pippa Middleton, the younger sister of Prince William‘s wife Catherine, has signed a deal to write for the in-house magazine of a British supermarket, it announced on Monday.

The 29-year-old, who shot to fame when she was a bridesmaid at the royal wedding in 2011, will share her tips on entertaining for friends in a monthly column for upmarket supermarket Waitrose.

In a statement, she said she was “delighted” at her new job at the magazine, for which she is the cover star for the April issue.

“My column, ’Pippa‘s Friday Night Feasts’, will be an exciting opportunity to share my own passion and enthusiasm for food and entertaining, and I can‘t wait to get started,“ she said.

Middleton has worked for her parents’ party-planning business and last year published a book of recipes and ideas on entertaining, although it was widely panned in the media for being full of glaringly obvious advice.

William Sitwell, editor of ”Waitrose Kitchen“ magazine, said he hoped readers would appreciate ”her relaxed and easy entertaining ideas, which will help with the preparation for all sorts of occasions“. (AFP)



<관련 한글 기사>

윌리엄 왕자 처제가 슈퍼마켓서 일을?



영국 왕세손비 케이트 미들턴(29)이 영국의 한 슈퍼마켓 소속 잡지에 기고하기로 결정했다고 월요일 밝혔다.

상류층 슈퍼마켓 ‘웨이트로즈(Waitrose)’에 친구들에 식사를 대접하는 방법에 대해서 한 달에 한 번씩 칼럼을 쓰게 될 것이다.

발행되는 4월호 잡지에 표지를 장식하는 피파 미들턴은 새로 얻은 직장에 대해 ‘매우 기쁘다’고 전했다.

“’피파의 금요일 저녁 만찬’은 음식과 연예에 대한 나의 열정을 사람들과 공유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일을 빨리 시작하고 싶다”고 피파 미들턴이 전했다.

피파 미들턴은 부모님의 파티 플래닝 사업을 도왔으며 작년에는 파티에 대한 아이디어와 식료품에 대한 책을 출판한 적이 있다. 하지만 미들턴이 작년에 출판했던 이 책은 너무나 뻔한 내용이라고 언론의 비판을 받은 바 있다.

‘웨이트로즈 키친’의 편집장 윌리엄 시트웰은 독자들이 미들턴의 ‘따라하기 쉬운 아이디어’를 많이 사랑해줬으면 한다고 전했다. (코리아헤럴드)

Photo News

티아라 효민 멋진 뒤태에 남심 흔들

섹시백 선발대회 몸매 뽐내는 참가자들

카자흐 女배구선수 초특급 미모, 전세계 ‘깜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