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uth Koreans arrested over stolen Buddha in Japan

Brain-boosting video games urged

kh close

 

Published : 2013-02-28 10:58
Updated : 2013-02-28 10:58

(123rf)
Neuroscientists should work with video game designers to develop compelling digital games that boost brain function and improve well-being, two researchers say.

Daphne Bavelier of the University of Rochester and Richard J. Davidson of the University of Wisconsin-Madison are urging game creators and brain scientists to work together to develop games that train the brain and produce positive effects on behavior, such as decreasing anxiety, sharpening attention and improving empathy.

Video games have been linked with a number of negative results such as obesity, aggressiveness, antisocial behavior and even addiction.

“At the same time, evidence is mounting that playing games can have a beneficial effects on the brain,” Bavelier and Davidson wrote in the journal Nature.

Last year Bavelier and Davidson presided over a meeting at the White House in which neuroscientists met with entertainment media experts to discuss ways of using interactive technology to further understanding of brain functions and provide tools for boosting attention and well-being, a UW Madison release said.

"Gradually, this work will begin to document the burning social question of how technology is having an impact on our brains and our lives, and enable us to make evidence-based choices about the technologies of the future, to produce a new set of tools to cultivate positive habits of mind,” the two researchers wrote. (UPI)



<관련 한글 기사>

머리 좋아지는 비디오 게임 언제 출시?


연구가들은 신경 과학자들과 비디오 게임 개발자가 함께 뇌의 기능을 향상시키는데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로체스터대학교의 바벨리에 교수와 위스콘신 대학교 매디슨의 데이비드슨 교수는 게임 개발자와 뇌 과학자가 뇌의 불안 감소, 집중력 향상, 그리고 상대방과 공감할 수 있는 긍정적인 행동을 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게임을 개발해야 한다고 전했다.

비디오 게임은 예전부터 비만, 공격적 행동, 반사회적 행동, 그리고 중독과 같은 부정적인 단어들과 연관되어 왔다.

“동시에 비디오 게임이 뇌에 긍정적인 영향도 미친다는 다수의 증거들이 나오고 있다”고 바벨리에 교수와 데이비드슨 교수가 ‘네이쳐(Nature)’ 잡지에 전했다.

위스콘신 대학교 매디슨 보도자료에 따르면 작년에 바벨리에와 데이비드슨은 백악관에서 신경과학자들과 엔터테인먼트 미디어 전문가들과 만나 뇌의 기능을 이해하고 집중력을 향상시킬 수 있는 상호작용 기술에 대해 의논했다.

“시간이 지날수록 기술이 우리의 뇌와 삶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지 문서화 될 것이고, 긍정적이 사고를 가능케 하는 선택들을 할 수 있게 될 것이다”라고 두 연구가들이 전했다. (코리아헤럴드)

Photo News

티아라 효민 멋진 뒤태에 남심 흔들

섹시백 선발대회 몸매 뽐내는 참가자들

카자흐 女배구선수 초특급 미모, 전세계 ‘깜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