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pan rejects help in searching for remains of conscripted

Coca-Cola puts new sweetener in U.K. Sprite

kh close

 

Published : 2013-03-07 10:11
Updated : 2013-03-07 10:11

CocaCola logo. (123rf)
Finding a can of regular Sprite in the United Kingdom is about to get difficult.

Coca-Cola says it‘s replacing Sprite in the country with a version that uses the sweetener stevia and has 30 percent fewer calories. Sprite Zero, which doesn’t have any calories, will also be available.

The change by the world‘s biggest beverage maker is in response to a government push calling on companies to address obesity. Coca-Cola already made a similar move with Sprite in France last year.

Stevia is a sweetener extracted from a plant of the same name. Food makers have been trying to use more of the non-caloric sweetener in diet drinks and other products.

The announcement came ahead of the airing of Coca-Cola’s anti-obesity TV ad in the United Kingdom. That ad first aired in the United States in January amid increasing fire over the role sodas play in fueling obesity rates. Next week, for example, New York City is set to enact a first-in-the-U.S. ban on sugary drinks bigger than 16 ounces in restaurants, movie theaters and other venues.

In the Coca-Cola ad, a narrator notes that obesity ``concerns all of us.‘’ It also explains that weight gain is the result of consuming too many calories of any kind _ not just soda.

A Coca-Cola spokeswoman said the ad will roll out to other countries throughout the year, although she didn‘t yet have a list. She said the company is still exploring whether to bring the Sprite with stevia to the U.S.

But the company has already been experimenting with reduced-calorie versions of Sprite and Fanta that use stevia in select U.S. markets since this summer. (AP)





<관련 한글 기사>

코카콜라, 스프라이트 원료 바꿔 판매!

영국에서 시중에서 판매되고 있는 스프라이트를 찾는 것이 어려워질 전망이다.

코카콜라社는 기존 스프라이트에 들어가던 감미료를 허브 원료인 스테비아로 대체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칼로리가 첨가되지 않은 ‘스프라이트 제로’도 시장에서 만나 볼 수 있다.

세계에서 가장 큰 청량음료를 생산하는 코카콜라가 기존의 음료 첨가물을 바꾼 데에는 영국 정부의 비만 정책에 따른 것이라고 전했다. 코카콜라는 이미 프랑스에서도 스프라이트의 제조 방식을 바꾼 적이 있다.

이러한 조치는 영국에서 비만 퇴치 TV광고를 내보낸 이후에 발표됐다. 광고는 미국에서 1월달에 처음 방영됐다. 다음주부터 뉴욕의 모든 레스토랑, 영화관, 등에서는 16아운스 (480ml) 이상의 탄산수 판매가 금지된다.

스테비아는 설탕보다 더 감미로운 맛을 가진 천연감미료로 허브인 스테비아로부터 추출해낸 감미료이다. 음료 제조자들은 다이어트 음료와 타 음료에 칼로리가 함유되어 있지 않은 무칼로리 감미료를 사용하는 추세이다.

코카콜라의 대변인은 비만 퇴치 광고가 타국에도 방영될 것이라고 전했으며, 미국에서 스테비아를 함유한 스프라이트를 판매할지는 미지수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코카콜라는 스테비아를 첨가한 스프라이트와 환타 판매를 몇몇 미국의 슈퍼마켓에서 작년 여름부터 판매해왔다. (코리아헤럴드)

Photo News

티아라 효민 멋진 뒤태에 남심 흔들

섹시백 선발대회 몸매 뽐내는 참가자들

카자흐 女배구선수 초특급 미모, 전세계 ‘깜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