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iwanese war drama film opens BIFF

N. Korea says will sever hot-line with Seoul, nullify non-aggression pacts

kh close

 

Published : 2013-03-08 09:54
Updated : 2013-03-08 10:44

North Korean citizens hold a rally in support of their military leadership. (Yonhap News)


North Korea will sever its hot-line with Seoul and nullify non-aggression agreements between the countries, the state-run news agency said Friday amid escalating tensions over the North's nuclear test last month.

"The DPRK abrogates all agreements on nonaggressions reached between the North and the South," the North's Committee for the Peaceful Reunification of Korea, a propaganda organ against the South, said in a statement.

"The DPRK will close the Panmunjom liaison channel between the north and the south," said the English statement carried by the North's Korean Central News Agency. DPRK is the short for the country's official name Democratic People's Republic of Korea.

The statement came hours after the United Nations unanimously adopted a resolution to punish the communist country for its internationally-condemned underground nuclear test on Feb. 12. (Yonhap News)



<관련 한글 기사>


北 폭탄선언! "남북 불가침 합의 폐기한다!"


북한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8일 남북간 맺은 불가침 합의를 전면 폐기하고 남북직통전화 등 판문점 연락통로를 단절한다고 선언했다.

조평통은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키 리졸브' '독수리' 한미합동군사연습을  "우리에 대한 침략행위로 북남 사이의 불가침에 관한 합의를 전면적으로 뒤집어 엎는 파괴행위"라고 규정하고 "조선정전협정이 완전히 백지화되는 3월 11일 그 시각부터 북남 사이의 불가침에 관한 합의들도 전면 무효화될 것을 공식 선언한다"고 밝혔다.

성명은 "적들이 우리의 영토, 우리의 영공, 우리의 영해를 한치라도 침범하고 한점의 불꽃이라도 튕긴다면 보복타격으로 무자비하게 징벌할 것"이라고 밝혀 북한이 서해통항질서라며 자신들의 영해선을 규정하고 있는 서해 북방한계선(NLL)  인근 에서 남북간 충돌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특히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은 7일 2010년 연평도 포격 부대인 '무도영웅 방어대'와 '장재도 방어대'를 시찰해 이같은 우려를 키우고 있다.

성명은 "우리는 오늘의 엄혹한 사태로 하여 판문점 연락통로가 더는 자기의 사명을 수행할 수 없다고 보고 그의 폐쇄를 선포한다"며 "그에 따라 북남직통전화를 즉시 단절한다는 것을 통고한다"고 밝혔다.

남북간 판문점 직통전화는 적십자 채널로 북한은 2008년 11월에도 우리 정부의 유엔 대북 인권결의안 공동 제안국 참여를 문제삼으며 판문점 직통전화를 차단했다가 2009년 8월 적십자회담 대표단 명단을 교환하면서 복원했다.

성명은 "동족대결을 생존수단으로 하는 자들과 동포애와 인도주의 문제를 논한다는 것은 숭고한 적십자 정신에 대한 모독"이라며 "전쟁책동과 신뢰구축, 대결과 대화는 양립될 수 없으며 대결과 전쟁을 추구하면서 신뢰니, 대화니 하는 것은 어불 성설이고 위선에 불과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는 조선반도의 비핵화에 관한 공동선언을 완전 백지화되었다는 것을 다시한번 명백히 천명한다"며 "이제 그 누구도 우리에 대해 핵포기니, 백불용이니 하는 말을 입밖에 꺼내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평통은 지난 1월 25일 발표한 성명에서도 "남조선 괴뢰보수패당이 미국과 함께 반공화국 핵, 미사일 소동에 더욱 더 엄중히 매달리는 조건에서 앞으로 북남 사이에 더이상 비핵화 논의는 없을 것"이라며 "1992년 채택된 '조선반도의 비핵화에 관한 공동선언'의 완전 백지화, 완전 무효화를 선포한다"고 주장했다.

남북 양측은 1991년 12월 31일 `한반도의 비핵화에 관한 공동선언'에 합의했으며 이듬해인 1992년 2월19일 발효시켰다. (연합뉴스)

Photo News

티아라 효민 멋진 뒤태에 남심 흔들

섹시백 선발대회 몸매 뽐내는 참가자들

카자흐 女배구선수 초특급 미모, 전세계 ‘깜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