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 Korea's terms of trade snaps 4-month fall in Sept.

Teen finds buried treasure in Kingston

kh close

 

Published : 2013-03-10 10:52
Updated : 2013-03-10 11:13

This image is not directly related to the story. (123rf)





A Jamaican teenager said he uncovered buried treasure dating back to the 1860s while working to clear a vacant lot in Kingston.

Michael Taylor, 19, was using a sledge hammer to demolish a concrete column in the lot Wednesday discover what appeared to be a vault, he told The Gleaner, Kingston, Jamaica.

Taylor called over fellow workers who helped him open the vault. Inside it, they found a vial containing silver coins, a medallion and a parchment paper.

"We tried to take up the paper but it just crumble. We saw seven coins and the pendant and we say this is really something major," Taylor said.

The coins date back to as early as 1860 and as late as 1902, the newspaper said. The medallion features a man holding a Bible and the words "Ignace de Loyola/AD Majorem dei Gloriam."

"It is amazing to know that we find something like this, 'cause none of us never born yet when whoever bury this treasure. Is like part of history. Is like it telling us something of what happened in the past," Taylor said. (UPI)



<관련 한글 기사>

10대 소년 ‘청소하다’ 1800년대 보물 발견

자메이카의 10대 소년이 1860년대의 보물을 발견했다.

마이클 테일러 (19)는 큰 망치를 사용해서 빈 건물의 콘크리트 기둥을 철거하던 중 금고처럼 보이는 물건을 발견했다.

테일러는 다른 동료들을 불러 금고를 함께 열었고 그 안에서 은전과 메달, 양피지 문서를 발견했다.

“우리는 그 종이를 꺼내보려 했지만 부스러졌다. 중요한 물건으로 보이는 7개의 동전과 펜던트도 찾았다”고 테일러는 말했다.

이 동전들은 1860년대 초에서 늦게는 1902년에 통용된 것으로 보인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테일러는 “우리 중 누구도 태어나지 않았던 시기에 묻힌 보물을 발견했다는 사실이 놀랍다. 역사의 한 부분이고 과거에 일어난 일을 우리에게 말해주는 것과 같다”고 말했다.



Photo News

티아라 효민 멋진 뒤태에 남심 흔들

섹시백 선발대회 몸매 뽐내는 참가자들

카자흐 女배구선수 초특급 미모, 전세계 ‘깜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