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bama vows 'more fair and just' immigration to US

Korean drama sued over title

kh close

 

Published : 2013-03-12 15:13
Updated : 2013-03-12 15:13

A student organization named DN has filed an injunction request for KBS drama “You’re the best, Lee Sun-shin” for allegedly undercutting the public image of Admiral Yi Sun-shin.

The organization, made up of some 30 Korean students studying abroad, filed a complaint with the Seoul Central District Prosecutors’ Office against KBS for distorting the image of the famous Joseon-era general.

The drama’s title contains the name of the heroic Korean figure, but the actual main character is a struggling female jobseeker whose name is also Lee Sun-shin.

“Admiral Yi Sun-shin’s image of victory and courage is misleading as the female actress playing the role of Lee Sun-shin is portrayed to be clumsy and fragile,” said a member of DN.

The historical figure Yi Sun-shin was a naval commander in the 16th century and is widely respected by Koreans for helping defend the country against the 1592 Japanese invasion. A statue of Admiral Yi overlooks Gwanghwamun Plaza in central Seoul.

According to the student organization, the drama’s title could undermine citizens’ constitutional rights.

The weekend drama made its debut on March 9 and top singer IU plays the title role of Lee Sun-shin.

By Kim Ji-yeon, Intern reporter
(jiyeon.kim23@heraldcorp.com)



<관련 한글 기사>

‘최고다 이순신’ 소송, 대체 왜?


KBS 2TV 주말극 ‘최고다 이순신’이 이름 사용 논란에 휩싸였다.

해외 유학생이 중심이 된 청년단체 디엔(DN)은 “지난 6일 KBS를 상대로 ‘최고다 이순신’의 제목 및 주인공 이름 사용 금지, 방영금지와 저작물처분금지 가처분 신청을 서울중앙지법에 냈다”고 11일 밝혔다.

30여 명으로 구성된 이 단체는 가처분 신청서에서 “이순신은 가치 면에서 대한민국의 공식 상징물과 같은 존재”라며 “KBS의 영향력을 감안하면 드라마로 인해 기존 이순신의 이미지가 명백히 훼손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연기를 하는 캐릭터는 이순신과 정반대 이미지의 연예인을 내세운다”라며 “이순신은 전투력, 승리를 상징하던 이미지에서 연약하고 실수 많은 못난 계집애 이미지로 재창조된다”고 비난했다.

이들은 “국민의 명예인 이순신을 훼손하는 것은 국민의 정신적 기본권과 맞닿아 있어 드라마 명칭 사용이 헌법이 국민에게 부여한 평등권과 기본권을 침해할 우려가 있다”고 강조했다.

지난 9일 첫 선을 보인 ‘최고다 이순신’은 방송 후 이순신 비하 논란에 휩싸였다. (코리아헤럴드)

Photo News

티아라 효민 멋진 뒤태에 남심 흔들

섹시백 선발대회 몸매 뽐내는 참가자들

카자흐 女배구선수 초특급 미모, 전세계 ‘깜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