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TIONAL

Study notes sex role reversal in species

By 박한나
  • Published : Mar 13, 2013 - 13:42
  • Updated : Mar 13, 2013 - 13:42

European scientists say they know why for some animal species it's fathers rather than mothers that take care of their young -- and it's all down to numbers.

The role reversal in species such as sea horses and some others has evolved because of an imbalance in the numbers of males relative to females, the said.

In 1871, Charles Darwin observed that in most animals, it is the females that spend most time looking after the young while males focus on competing with each other for females.

However, in some species -- such as seahorses -- the sex roles are reversed, with the females producing the eggs before leaving it to their male mates to rear their offspring.

Scientists at the Universities of Sheffield and Bath in Britain, along with Hungarian colleagues, said an ongoing higher ratio of males to females in the population of a species sometimes leads to sex role reversal when it comes to raising young.

"When there are lots of males in a population, it's harder to find females, so it benefits males to stay with their mate and look after the young," Bristol researcher Tamas Szekely said.

The role reversal isn't usually seen in mammals, the researchers said, because males can't produce milk, making it difficult for them to take over the parenting completely.

"Sex-role reversal has been a formidable puzzle for evolutionary biologists ever since Darwin," Sheffield researcher Andras Liker said. "Our study is the first supporting the idea that sex ratio plays an important part in the evolution of role reversal." (UPI)




<한글 기사>

"동물들의 성역할 전환 이유 찾았다"

동물 종(種)의 일부에서 암컷이 아닌 수컷들이 새끼를 키우는 원인이 암수의 수적 불균형에 있다고  유럽 연구진이 발표했다. 

1871년 찰스 다윈은 암컷이 자녀들을 돌보는데 많은 시간을 투자하는 반면 수컷은 암컷을 차지하기 위해 다른 수컷들과 경쟁한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그러나 해마와 같은 일부 동물에게서 다윈의 주장과 반대되는 성 역할의 전환이 발생했다.

영국과 헝가리 대학의 연구진은 암컷과 비교했을 때 수컷의 숫자가 늘어나면서 일부 종에서는 새끼를 키우는 역할이 암컷에서 수컷으로 넘어가게 됐다고 설명했다.

“수컷의 비율이 높아지면 암컷을 찾기 어려워진다. 그래서 수컷들은 암컷과 함께 지내며 새끼를 돌보는 게 되는 것이다”라고 영국 브리스톨 대학의 연구원 타마스 제클리가 말했다.

그러나 이와 같은 암수컷의 역할 전환은 포유류에선 자주 찾아보기 어려우며 그 이유는 수컷 포유류가 모유를 만들지 못해 완전히 양육을 도맡기 어렵기 때문이다.

셰필드 대학의 연구원 앤드레스 라이커는 “성 역할 전환은 다윈 이래 진화론을 믿는 생물학자들에게 곤란한 문제로 인식됐다”며 “이 연구는 성비율이 역할 전환이 발전하는 과정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이론을 뒷받침하는 첫 번째다 아이디어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