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msung releases new smart camera

Samsung refreshes iPhone-challenging Galaxy line

kh close

 

Published : 2013-03-15 09:06
Updated : 2013-03-15 09:06

Samsung Electronics is kicking up its competition with Apple with its new Galaxy S4 smartphone, which has a larger, sharper screen than its predecessor, the best-selling S III.

Samsung trumpeted the much-anticipated phone's arrival Thursday at an event accompanied by a live orchestra while an audience of thousands watched the onstage theatrics. The Galaxy S4, which crams a 5-inch (12.7-centimeter) screen into body slightly smaller than the S III's, will go sale globally in the April to June period.

JK Shin, President and Head of IT and Mobile Communications for Samsung Electronics, presents the new Samsung Galaxy S 4 during the Samsung Unpacked event at Radio City Music Hall, Thursday. (AP-Yonhap News)


In the U.S., it will be sold by all four national carriers _ Verizon Wireless, AT&T, Sprint Nextel and T-Mobile USA _ as well as by smaller ones US Cellular and Cricket.

Samsung didn't say what the phone will cost, but it can be expected to start at $200 with a two-year contract in the U.S.

JK Shin, the executive in charge of Samsung's mobile communications division, promised the money would be well spent for a “life companion” that will “improve the way most people live every day.”

That bold promise set the tone for the kind of flashy presentation associated with the showmanship of Apple, the company that Samsung has been trying to upstage. Apple contends Samsung has been trying to do it by stealing its ideas _ an allegation has triggered bitter courtroom battles around the world.

In the last two years, Samsung has emerged as Apple's main competitor in the high-end smartphone market. At the same time, it has sold enough inexpensive low-end phones to edge out Nokia Corp. as the world's largest maker of phones.

The Galaxy line has been Samsung's chief weapon in the smartphone fight, and it has succeeded in making it a recognizable brand while competitors like Taiwan's HTC Corp. and South Korean rival LG have stumbled. Samsung has sold 100 million Galaxy S phones since they first came out in 2010. That's still well below the 268 million iPhones Apple has sold in the same period, but Samsung's sales rate is catching up.

Research firm Strategy Analytics said the Galaxy S III overtook Apple's iPhone 4S as the world's best-selling smartphone for the first time in the third quarter of last year, as Apple fans were holding off for the iPhone 5. The iPhone 5 took back the crown in the fourth quarter.

One way Samsung and other makers of Android phone have been one-upping Apple is by increasing the screen size. Every successive generation of the Galaxy line has been bigger than the one before. The S III sported a screen that measures 12.19 centimeters on the diagonal, already substantially larger than the iPhone 5's 10.16-centimeter screen. The S4's screen is 56 percent larger than the iPhone's.

In a Wednesday interview, Apple Phil Schiller declined to discuss whether Apple is considering enlarging the screen on the next model of the iPhone, which is expected to be released later this year. He said Apple remains confident that the iPhone 5 is the most useful and elegant smartphone available, hailing it as “the most beautiful consumer electronics device ever created.”

Samsung believes the S4 will set the new standard.

Apart from the larger screen and upgraded processor, the S4 has a battery that's 20 percent larger than that of the S III. Samsung didn't say if that translates into a longer battery life _ the added capacity might be gobbled up by the bigger screen or other internal changes.

The S4 comes with a built-in infra-red diode, so it can control an entertainment center as a universal remote. This is a feature that has showed up in Android tablets before.

The S4 comes with several new technologies intended to help users interact with the phone. For instance, the screen now senses fingers hovering just above the screen, and some applications react. The Mail application shows the first few lines of an email when a finger hovers above it in the list, and the Gallery application shows an expanded thumbnail.

Users can control some other applications by making gestures in the air above the phone. In the browser, you can command the screen to scroll up by swiping from top to bottom a few inches from the phone.

The Camera application can now use both the front and rear cameras simultaneously, inserting a small picture of the user even as he's capturing the scene in front of him.

When several S4s are in close proximity, they can link up to play the same music, simultaneously _ perfect for headphone dance parties. (AP)



<관련 한글 기사>


삼성, 애플 텃밭 뉴욕서 갤럭시S4 공개


삼성전자가 경쟁 업체인 애플의 텃밭 뉴욕에서 새 스마트폰 갤럭시S4를 처음 공개했다.

삼성전자는 14일(현지시간) 뉴욕 맨해튼의 라디오시티 뮤직홀에서 열린 '삼성 언팩 2013'에서 베일에 싸여 있던 갤럭시S4를 세상에 내 놓았다.

삼성전자가 맞수인 애플의 근거지인 미국에서 단독 행사를 통해 스마트폰 신제품을 공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미국 언론들은 삼성전자가 새로운 스마트폰 발표회 장소로 미국을 선택한 것에 대해 "놀랍다"면서 "삼성이 애플의 '홈구장'(home turf)에 서 일전을 치르겠다는 신호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신종균 삼성전자 IM(IT모바일) 담당 사장은 "갤럭시S4는 우리 일상에 의미있는 혁신으로 삶을 더욱 편하고 풍요롭게 만들어 줄 제품으로 갤럭시S 시리즈의 성공 신 화를 이어 나가게 될 것"이라며 "삼성전자는 인간 중심의 혁신을 통해 소비자들이 열망하는 새로운 가치와 편의를 지속적으로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첫선을 보인 갤럭시S4는 올해 2분기 중 미국 6개 사업자를 포함한 전 세계 155여개국, 327개 사업자를 통해 출시된다. 한국에서는 4월말 출시될 예정이다.

갤럭시S4는 이전 제품보다 선명한 화면을 빠른 속도로 보여주고 이용자 친화적인 사용 환경으로 소프트웨어 기능을 혁신했다.

갤럭시S4는 5인치 제품 중 최초로 아몰레드(AMOLED•능동형 유기발광다이오드) 패널로 초고화질을 구현했다.

화면 크기와 배터리 용량이 이전보다 커졌지만 두께 7.9㎜, 무게 130g으로 갤럭시S3보다 가벼워졌다.

제품 색상은 물 안개 느낌의 블랙 미스트(black mist)와 얼음 결정체의 섬세함을 표현한 화이트 프로스트(white frost) 등 2가지로 출시되고 앞으로 다양한 색상의 모델이 출시될 예정이다.

주목되는 기능은 삼성 스마트 포즈(Samsung Smart Pause)로 사용자가 동영상 시 청 중 시선을 다른 곳으로 옮기면 동영상이 멈추고 다시 화면을 보면 별도의 조작 없이 비디오가 멈춘 구간부터 다시 재생된다.

인터넷, 이메일, 전자책 등을 볼 때 시선을 먼저 인식한 후 스마트폰의 기울기에 따라 화면을 위•아래로 움직여주는 삼성 스마트 스크롤(Samsung Smart Scroll) 기능은 화면 터치 없이 긴 글을 읽을 때 유용하다.

손가락을 화면 위로 올리면 내용을 미리 볼 수 있는 에어뷰 기능은 S펜 없이 손 가락만으로 이용할 수 있다.

전면과 후면의 카메라 성능은 현존하는 제품 중 최고 수준이다. 후면 카메라는 1천300만화소이고 전면 카메라는 200만화소다.

갤럭시S4는 장갑을 낀 상태의 터치도 인식할 수 있어 추운 겨울에 장갑을 벗지 않고 사용할 수 있다.

S 트랜스레이터(S Translator)는 이메일, 문자, 메시지 등을 송수신 중에 바로 번역해 텍스트로 보는 것은 물론 음성으로 들을 수 있도록 해준다.

한국어, 중국어, 일본어, 영어에 한해 교차 번역을 지원하고 독일어, 프랑스어, 이탈리아어, 포르투갈어, 스페인어는 영어로 번역이 가능하다.

갤럭시S4는 이외에 사용자의 건강 상태와 웰빙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S 헬스(Health) 등 다양한 기능을 장착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S4의 공개를 앞두고 이달 초부터 행사장 근처인 타임스퀘어 브로드웨이에 대형 광고판을 설치했고 이날 아메리칸 이글 빌딩 전체 옥외 광고를 했으며 행사 모습을 타임스퀘어의 전광판을 통해 중계했다.

또 지난 11일부터 이날까지 타임스퀘어, 유니언스퀘어, 워싱턴스퀘어, 펜스테이 션 등 맨해튼 주요 지역에서 거리 공연을 했고 이날 오후 8시부터 타임스퀘어에 갤럭시 스튜디오를 설치, 소비자들이 직접 갤럭시S4를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이날 행사에는 3천여명의 언론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연합뉴스)

Photo News

티아라 효민 멋진 뒤태에 남심 흔들

섹시백 선발대회 몸매 뽐내는 참가자들

카자흐 女배구선수 초특급 미모, 전세계 ‘깜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