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ekender] Five wonders of Jindo Island

Kim far ahead of Asada in worlds

Highly anticipated rematch between two ends in lopsided victory

kh close

 

Published : 2013-03-15 15:24
Updated : 2013-03-15 15:24

South Korean figure skater Kim Yu-na performs at the 2013 World Figure Skating Championships at Budweiser Gardens in London, southwest of Toronto. (Yonhap News)
South Korean figure skater Kim Yu-na staged a successful comback to the world championships despite errors in the ladies’ short program on Thursday, leaving a wide score gap between her longtime rival Japanese figure skater Mao Asada.

Kim surged ahead of her rivals by earning 69.97 points total in the short program, finishing first among 35 skaters at the 2013 World Figure Skating Championships at Budweiser Gardens in London, southwest of Toronto. Mao Asada, the two-time world champion, ended up scoring 62.10 points to rank sixth after the short program.

The result was far from what fans anticipated, who expected a close matchup between Kim and Mao.

The 2010 Vancouver Olympics champion performed to “The Kiss of the Vampire,” making her first world championships appearance in two years. She opened up her program with a perfect triple lutz-triple toe loop combination, but lost a few points by landing on the wrong edge of her skate on her second jump.

“Other than the spin, I did everything else cleanly. I will try to do my best in the free skate,” said Kim.

Mao, who claimed four international titles this season, had a high chance of taking Kim’s first place as Kim’s scores were below 70. However, she fell woefully short of her rival’s score after she failed on her triple axel and managed just a single rotation on her triple loop.

Kim will perform again at 10:46 p.m. on Saturday.

By Kim Ji-yeon, Intern reporter
(jiyeon.kim23@heraldcorp.com)





<관련 한글 기사>

김연아-마오 라이벌 관계, "싱겁군"

‘피겨 여왕’ 김연아(23•대한민국)와 ‘동갑내기 라이벌’ 아사다 마오(23•일본)의 2013 세계선수권대회 맞대결이 싱겁게 끝날 공산이 커졌다.

김연아는 14일(현지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런던의 버드와이저 가든스에서 열린 대회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69.97점으로 출전 선수 35명 가운데 1위에 올랐다. 반면 주니어 시절부터 김연아와 정상을 다툰 아사다는 62.10점으로 6위에 머물렀다. 김연아와는 무려 7.87점 차이가 난다.

김연아는 영화 ‘뱀파이어의 키스 (The Kiss of the Vampire)’ 삽입곡에 맞춰 양팔을 휘어져으며 연기를 시작으로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를 완벽하게 뛰어올랐다. 하지만 ‘트리플 플립’에서 롱에지 판정과 카멜 스핀에서 감점을 당해 예상보다 낮은 점수를 받았다.

사실 김연아가 쇼트프로그램에서 70점 대를 넘기지 못했을 때 가장 위협적인 존재로 떠오른 선수는 바로 올 시즌 4차례의 국제대회에서 모두 우승한 아사다였다.

더군다나 아사다는 지난달 4대륙 선수권대회에서 205.45점을 받아 지난해 말 NR W 트로피에서 김연아가 세운 201.61점의 시즌 최고점을 경신한 터였다. 하지만 트리플 악셀의 실패와 트리플 루프를 1회전으로 처리하여 무려 4.85점이나 깎였다.

“스핀 외에는 다 깨끗하게 성공했는데 전반적으로 점수가 안나왔다. 컨디션 조절 잘해서 프리 스케이팅을 잘 해낼 것”이라고 말했다. (코리아헤럴드)

Photo News

카자흐 女배구선수 초특급 미모, 전세계 ‘깜짝’

클라라 언더웨어, 구릿빛 바디라인

이대생 미스코리아 진 완벽 몸매 화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