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maker] Giant rubber duck enthralls despite Lotte controversy

Roosters ‘tell time’ in to begin crowing

kh close

 

Published : 2013-03-19 10:58
Updated : 2013-03-19 13:51


<123rf>


NAGOYA, Japan -- Roosters crowing at dawn aren‘t just reacting to the external stimulus of light, Japanese researchers say; they actually know what time of day it is.

In a study reported in the journal Current Biology, scientists at Nagoya University say there is indeed a clock in “cock-a-doodle-doo” -- a biological one.

“’Cock-a-doodle-doo‘ symbolizes the break of dawn in many countries,” researcher Takashi Yoshimura said. “But it wasn’t clear whether crowing is under the control of a biological clock or is simply a response to external stimuli.”

While external stimuli such as a car‘s headlights can cause a rooster to crow at any time of day, the researchers say the morning call is a matter of their responding to their internal clock.

Yoshimura and his colleague Tsuyoshi Shimmura placed birds under constant light conditions and found when kept under round-the-clock dim lighting, the roosters were still crowing each morning just before dawn, proof that the behavior is linked to a circadian rhythm.

So whether it’s “cock-a-doodle-doo” or “ko-ke-kok-koh” as they say in the research team‘s native Japan, roosters are reliable alarm clocks because they’ve got a clock of their own, the study found. (UPI)

<관련 한글 기사>

“꼬끼오” 수탉, 시간 알고 우는 걸까?

동 틀 무렵을 알리는 “꼬끼오” 가 외부자극이 있을 시, 수탉들이 무차별적으로 내는 소리가 아니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물론 이들은 자동차 헤드라이트와 같은 강렬한 자극을 받았을 때, 하루 중 어떠한 시간에도 울음소리를 내기도 한다. 하지만, 일본 나고야 대학 연구진에 의하면, 새벽녘의 “꼬끼오” 는 시간과 무관한 울음소리가 아닌 체계적인 생물학적인 반응에 의한 소리이다.

Takashi Yoshimura와 그의 동료 Tsuyoshi Shimmura는 이 새들을 하루 종일 흐릿한 빛에 지속적으로 노출시켜 보았다. 빛의 밝기에 차이가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수탉들은 정확히 해가 뜨기 전, “꼬끼오” 소리를 내는 결과가 나와, 생물학적 주기와 연계되어 있음이 증명되었다.

문화권에 따라, "꼬끼오"나 "꼬꼬댁" 등 다양한 울음소리로 표현되지만, 이들의 소리가 아침마다 믿을 수 있는 알람시계임은 분명하다. (코리아헤럴드)

Photo News

티아라 효민 멋진 뒤태에 남심 흔들

섹시백 선발대회 몸매 뽐내는 참가자들

카자흐 女배구선수 초특급 미모, 전세계 ‘깜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