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vers remove first bodies from sunken ferry

Ford India apologizes over Berlusconi bondage ad

Ford India apologizes over Berlusconi bondage ad

kh close

 

Published : 2013-03-26 10:07
Updated : 2013-03-26 16:25

The Indian unit of Ford Motor Co. has apologized for advertisements decried as demeaning to women, including one depicting Italy's former Prime Minister Silvio Berlusconi with a trio of bound women in the trunk of a car.

A Ford India spokeswoman said Monday that the company is investigating whether anyone at the automaker ever saw the print ads, which were never used commercially but appeared over the weekend on a website showcasing creative advertising.

The ads caused an uproar online and came just after India passed a new law on violence against women following a fatal gang rape of a student on a bus that prompted mass protests and spotlighted the status of women in India.

Featuring Ford's logo, one ad showed three women bound and gagged in the trunk of an Indian-made compact, the Ford Figo, with Berlusconi smiling from the driver's seat alongside the slogan “Leave your worries behind with the Figo's extra-large boot.”

Similar ads featured Paris Hilton apparently kidnapping reality television rivals the Kardashian sisters _ all three sisters tied up and one in a bikini _ and Formula One driver Michael Schumacher abducting his male racing competition.

Ford said Monday that it regrets the incident, calling the images “contrary to the standards of professionalism and decency within Ford.”

The ads were created at advertising agency JWT India and appeared on the website adsoftheworld.com late Friday.

“Ford India Needs to Fire Its Advertising Execs,” read a headline on a slate.com blog while Indians on Twitter reacted with posts like “Disgusting!” and “SHAME.”

It was unclear Monday whether anyone at Ford India had approved or seen the ads.

“We take this very seriously and are reviewing approval and oversight processes, and taking necessary steps to ensure nothing like this ever happens again,” Ford spokeswoman Sethi Deepti said by email.

JWT advertising's parent company, the British advertising and public relations giant WPP Group, also condemned the ads.

“We deeply regret the publishing of posters that were distasteful and contrary to the standards of professionalism and decency within WPP Group,” a company statement said.

“These were never intended for paid publication and should never have been created, let alone uploaded to the internet. This was the result of individuals acting without proper oversight and appropriate actions have been taken within the agency where they work to deal with the situation.” (AP)



<관련 한글 기사>


무개념 ‘성폭행’ 광고, 비난 폭발!


최근 포드 자동차 ‘피고’와 관련된 광고 중에 납치 및 성폭행 사건을 연상시키는 광고가 인터넷에 노출되어 물의를 빚고 있다.

세계 각지의 기발하거나 유명한 광고들을 모아놓은 해외 사이트 ‘Ads of the World(www.adsoftheworld.com)’에 최근 올라온 이 광고에서는 이탈리아의 전 총리 실비오 베를루스코니가 운전석에 앉아 뒤를 보며 웃고 있고 트렁크에는 반라의 여성 세 명이 밧줄에 묶인 채 있다. 베를루스코니 전 총리는 재임시절 여러 번 성추문에 휘말린 적이 있다.

이 광고는 포드 인도 법인이 제작한 소형차 피고의 넓은 트렁크를 강조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광고의 다른 버전에서는 미국의 TV 유명인사 패리스 힐튼이 여성 유명인사들인 카다시안 자매를 묶어 트렁크에 넣어 납치하는 듯한 장면이 실려 있다. 이 광고에서 카다시안 자매 중 한 사람은 비키니 차림이어서 더욱 논란이 되고 있다.

이 광고를 제작한 것은 인도의 광고 대행사 JWT 인디아이며 광고가 실제로 상업적으로 사용되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문제의 광고를 포드 인도 법인에서 승인한 것인지 여부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포드 인도 법인 측은 25일 (현지시간) 대변인을 통해 회사 측에서 이 광고를 본 사람이 있는지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포드 측은 이 사건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면서 광고의 그림들이 “포드 내에서 추구하는 전문성과 품위와 정반대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사측은 이 사건을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으며 (광고 관련) 승인 및 감독 절차를 다시 확인 중에 있습니다. 사측은 이러한 일이 다시는 일어나지 않도록 합당한 절차를 밟을 것입니다”라고 포드 인도 법인 대변인 세티 딥티는 AP통신과의 이메일 인터뷰에서 밝혔다.

JWT 인디아의 모회사인 영국 광고 회사 WPP 그룹 역시 이 광고에 대해 비난하며 “혐오스럽고 WPP 그룹 내에서 추구하는 전문성과 품위와 정반대되는” 광고 제작에 대해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WPP 그룹은 이 광고가 출시될 계획은 없었지만, 제작 자체가 되지 말았어야 한다며 이번 사건이 합당한 관리를 받지 않은 개인들의 행위라고 해명했다.

(adsoftheworld.com)

Photo News

기아차 '3세대 카니발' 실제 모습 공개

렉서스 신형 SUV 모습 드러내

사랑이 엄마, '섹시 가슴골' 노출한 과거 화보 보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