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투 가해자 의혹' 조민기, 광진구서 숨진 채 발견(종합)

  • Published : Mar 9, 2018 - 17:38
  • Updated : Mar 9, 2018 - 17:38

부인이 발견해 119 신고…경찰, 사망 경위 등 조사

'미투 가해자 의혹'을 받아온 배우  조민기(53) 씨가 9일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에 따르면 조씨는 이날 오후 4시 5분께 서울 광진구 구의동의 한 대형 주상 복합 건물 지하 1층 창고 안에서 목을 매 있는 것을 조씨의 부인이 발견해 119에 신 고했다.

이 오피스텔은 조씨의 주민등록상 거주지인 것으로 알려졌다.

조씨는 심정지 및 호흡정지 상태로 발견됐으며, 인근 병원에 도착할 당시 이미 사망한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조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망  경 위를 조사 중이다.

조씨는 청주대 연극학과 교수로 재직하던 중 학생들을 상습 성추행했다는  피해 자의 폭로가 나오면서 경찰 수사를 받아왔고 오는 12일 경찰에 소환될 예정이었다.

조씨는 2004년 이 대학 겸임교수를 시작으로 2010년 조교수로 부임해  지난해까 지 학생을 가르쳤다.

1982년 연극배우로 데뷔한 조민기는 연극과 영화, 드라마 등 다양한 작품에  출 연해왔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