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과 ‘한 몸’ 된 교수님… 결국

  • Published : Mar 13, 2018 - 14:44
  • Updated : Mar 13, 2018 - 14:44
대학에서 학생들 가르치는 건 쉬운 일이 아니다. 흥미를 이끌어내 강의 내내 내용에 집중하게 하는 일은 더욱 어렵다.

한편, 특이한 수업 방식으로 수강생들의 눈길을 ‘제대로’ 사로잡은 교수가 있어 화제다.

(출처 = 인터넷 커뮤니티)

사연의 주인공은 워싱턴 주립대학교의 팀 로렌스 교수.

로렌스는 ‘동물의 자극 반응’을 설명하는 수업에서 벌을 유인해 특별한 실험을 했다.

벌들이 언제나 공격적이지 않다는 것을 설명하고자 그는 직접 온몸에 벌을 붙였다. 


(출처 = 인터넷 커뮤니티)

이 과정에서 몇 번 쏘이기도 했으나 약한 수준이라 별로 아프지 않았다는 후문.

사연을 접한 누리꾼은 “우리 교수님도 이렇게 설명해주시면 좋겠다,” “완전 멋진 교수님” 등의 의견을 보이며, 수업을 들은 학생들에게 부러운 시선을 보냈다.

(kh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