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바생 4명중 3명 "작년보다 시급 올랐다"…체감 구직난 심화

  • Published : Jun 14, 2018 - 09:54
  • Updated : Jun 14, 2018 - 09:54

아르바이트생 4명 가운데 3명은 올해 법정 최저 임금 인상으로 실제 급여가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14일 아르바이트 포털 알바몬에 따르면 최근 아르바이트생 2천44명을 대상으로 '최저임금 인상 후'라는 주제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응답자의 54.3%가 시간당 7천53 0원의 법정 최저 시급을 받고 있다고 답했다.

최저 시급보다 더 많이 받는다는 응답은 41.8%였으며, 나머지 3.9%는 최저임금을 받지 못한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는 조사 대상자(1천638명) 가운데 7 5.6%는 급여가 올랐다고 답했다. 지난해와 같다는 응답 비율은 19.1%였고, 5.3%는 오히려 시급이 줄었다고 밝혔다.

법정 최저임금 인상 이후 실감하는 변화에 대해서는 '긍정적인 변화'가 있다는 응답이 전체의 55.0%(복수응답), '부정적인 변화'를 느낀다는 응답이 53.8%로 큰 차이가 없었다.

긍정적인 변화로는 '시급 인상에 따른 수입 증가'라는 응답이 82.6%(복수응답)로 단연 1위였으며, ▲적은 시간을 일하고도 이전 수준의 수입이 가능하다(51.0%) ▲근무 집중력 등 자세 변화(19.9%) ▲시간외근무 압박 감소(14.1%)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반면 부정적인 변화로는 응답자의 69.6%가 '일자리 감소에 따른 구직난'이라고 답했고 ▲오래 일할 아르바이트 자리 감소(44.8%) ▲급여를 덜 주기 위한 꼼수(37.5%) ▲높아진 업무강도(29.6%) ▲최저임금 인상으로 인한 해고(11.4%) 등이 뒤를 이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