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70m 드리블' 시즌 10호골…4시즌 연속 두 자릿수 득점(종합)

  • Published : Dec 8, 2019 - 09:03
  • Updated : Dec 8, 2019 - 09:03
번리 상대로 손흥민 '1골 1도움' 원맨쇼…토트넘은 5-0 대승

'손세이셔널' 손흥민(토트넘)이 무려 70m를 넘는 단독 드리블에 이은 원더골로 시즌 10호골을 작성,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무대에서 4시즌 연속 두 자릿수 득점을 달성했다.

손흥민은 8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끝난 번리와 2019-2020 정규리그 16라운드 홈경기에서 2-0으로 앞서던 전반 32분 득점포를 가동했다.

자기 진영 페널티 지역에서 부근에서 볼을 잡은 손흥민은 '폭풍 질주'로 자신을 둘러싼 수비수 5명을 뚫어낸 뒤 최종 수비수까지 6명을 스피드로 따돌리고 페널티 지역 정면 부근에서 오른발 슛으로 골맛을 봤다.

볼을 잡고 질주해 슛할 때까지 뛴 거리만 70m를 훌쩍 넘는 엄청난 득점으로 지난해 11월 첼시를 상대로 50m 드리블에 이은 득점을 뛰어넘은 손흥민의 '인생골'이었다.

토트넘은 해리 케인의 멀티골을 필두로 손흥민, 루카스 모라, 무사 시소코의 릴레이 득점을 앞세워 5-0 대승을 거뒀다.


(로이터-연합뉴스)

손흥민의 가공할 스피드가 돋보인 경기였다.

4-2-3-1 전술의 왼쪽 날개로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전반 4분 만에 도움을 기록하며 기분 좋게 출발했다.

후방에서 투입된 볼을 페널티지역 왼쪽 부근에서 원터치 패스로 케인에게 연결해줬고, 케인은 기막힌 오른발 중거리슛으로 결승골을 뽑아냈다.

케인의 득점을 도운 손흥민은 리그 7호(시즌 9호) 도움으로 이번 시즌 프리미어리그 도움 2위 자리를 지켰다. 도움 선두인 케빈 더 브라위너(맨시티·9개)에게 2개 차로 다가섰다.

손흥민은 전반 9분 모라의 추가골의 시발점 역할도 했다.

손흥민이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때린 강한 왼발슛이 골키퍼 발에 맞고 공중에 뜨자 델리 알리가 헤딩으로 패스한 볼을 모라가 골지역 오른쪽에서 오른발로 밀어 넣어 득점에 성공했다.

손흥민은 전반 16분에도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킬러 패스'를 찔러줬고, 시소코가 볼을 받아 왼발로 슛한 게 골대를 강타하고 나오면서 두 번째 도움이 무산됐다.

토트넘의 세 번째 득점은 손흥민의 몫이었다.


(로이터-연합뉴스)

자기 진영 페널티지역 부근에서 볼을 잡아 무서운 속도로 질주한 뒤 득점까지 마무리했다.

이번 득점으로 손흥민은 정규리그에서 5골 7도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5골 2도움을 기록하며 이번 시즌 10골 9도움을 작성했다.

특히 2016-2017시즌 21골(정규리그 14골 포함), 2017-2018시즌 18골(정규리그 12골 포함), 2018-2019시즌 20골(정규리그 12골 포함)을 기록한 손흥민은 이번 시즌 10골째를 작성해 4시즌 연속 두 자릿수 득점에 성공했다.

토트넘은 전반 4분 케인의 득점에 이어 전반 9분 루카스 모라의 추가골과 전반 32분 손흥민의 골까지 이어지면서 전반을 3-0으로 마쳤다.

손흥민은 전반에만 4.58㎞를 뛰었고, 최고 시속 33.41㎞로 질주하는 엄청난 스피드를 과시했다.

토트넘은 후반 9분 만에 케인이 페널티지역 정면 부근에서 기막힌 오른발 슛으로 멀티골을 작성하고, 후반 29분 케인의 패스를 받은 시소코의 득점이 이어지면서 5-0 대승을 완성했다.

조제 모리뉴 감독은 토트넘 부임 이후 5경기를 치르면서 첫 '클린 시트' 경기에 한 경기 최다득점의 기쁨을 맛봤다. (연합뉴스)

subscribe